상단여백
HOME 스타 인사이드
이병헌 강병규 사건, 강병규 "토할 것 같지만 참았다"

이병헌 강병규 사건, 강병규 “토할 것 같지만 참았다”

이병헌 강병규 사건이 네티즌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는 가운데 과거 사건의 당사자인 강병규가 밝힌 심경이 눈길을 끈다.

이병헌 강병규 사건은 과거 강병규가 이병헌을 협박한 전 여자친구 권모 씨의 배후가 자신이라는 소문을 듣는 것으로부터 시작된다.

그 진원지가 정태원 대표라는 말에 격분했던 강병규는 배우 김승우의 주선으로 정 대표를 만나 이를 항의하는 과정에서 불미스러운 일에 휩싸였다.

이른바 ‘이병헌 강병규 사건’에 대해 많은 네티즌들이 궁금해하자 강병규는 지난 2012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날 잘 모르는 사람들도 가끔 ‘이병헌 사건’ 재판에 대해 물어본다”고 말문을 열었다.

▲ 이병헌 강병규
이어 강병규는 “이병헌이 TV에 나와 인터뷰를 한다. CF에도 가끔 보인다. 외국 가서 턱시도 입고 사진도 찍는다. 토할 것 같지만 참았다. 이병헌을 사랑해야 하나? 원수를 사랑하리라 마음먹어야 하나”라는 글을 남긴 바 있다.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이민정 반응, "믿고 따라 줄테니 기운내라" 과거발언 '눈길' icon이병헌 강병규 사건, 과거 '증인' vs '피고인' 첫만남 어땠나? icon이병헌 강병규 사건, 과거 이병헌 전 여친 발언 '눈길' icon이병헌 강병규 사건, 강병규 트위터 '5년 전 이병헌' icon이병헌 강병규 사건, 강병규 "이병헌과는 끝까지…" icon이병헌 강병규, 김승우 "등뒤에서 야구방망이로 가격 당한 건 강병규" icon이병헌 강병규 김승우, 과거 이병헌 강병규 사건에 김승우는 왜? icon이병헌 이지연, 동영상 촬영장소는 레스토랑? icon이병헌 강병규 사건, 판결 후 이병헌 측이 강병규에 한 말은? icon강병규 이병헌, 악 VS 선? 강병규 과거 발언 '눈길' icon이병헌 협박모델 이지연, 한 모씨로 활동? icon이민정 반응, 이병헌 소속사 입장과 같은 맥락? icon이지연 이병헌 사건, 이병헌 측 조심스런 대응 이유는? icon이병헌 모델 이지연, 합의 노린 연출된 발언? icon이병헌 이민정, SNS 글 '의미심장' icon이지연 이병헌, 강병규의 1년7개월만 트윗 '눈길' icon이병헌 다희, 한류★ 상대로 한 현직 아이돌의 '간 큰' 범죄 icon이병헌 다희 사건 사과 [전문] "가장 소중하고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큰 실망과 상처 줘" icon이병헌 강병규 사건, 과거 독설 배경으로 지목되기도 icon이병헌 강병규 사건, 두 사람의 질긴 악연 새삼 주목 icon강병규 막말 "이병헌ㆍ이민정 잡놈들은 참…" icon강병규 막말 "내가 홍길동? 뵨태를 변태라 못 부르게?" icon강병규 "이변태…" 막말 '눈길' icon이병헌 협박녀, 과거 강병규 사건 이어 또? icon글램 다희 사과 “자신이 벌인 행동 시인하고 죄송하다고 전해” icon이병헌 사건 "월드스타라 그 정도는…"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