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타 인사이드
이병헌 모델 이지연, 합의 노린 연출된 발언?

이병헌 모델 이지연, 합의 노린 연출된 발언?

이병헌 모델 이지연 관계가 네티즌들의 이목을 끌고 있는 가운데 이병헌 측이 강하게 부인하고 나섰다.

이병헌 모델 이지연 관계는 지난 11일 한 매체 보도를 통해 흘러나왔다. 이 매체는 모델 이지연 변호인 측의 말을 빌어 이병헌 모델 이지연 관계가 단순히 아는 사이가 아닌 ‘만나던’ 사이라는 것.

이같은 이병헌 모델 이지연 보도에 대해 이병헌 측 관계자는 11일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이병헌과 모델 이지연은 이전에 단 둘이 만난 적이 없으며 결별 통보를 운운한 것도 전혀 사실과 맞지 않다”고 강조했다.

결국 모델 이지연 측이 얘기한 이병헌 모델 이지연 관계는 날조된 것이라는 것.

▲ 보도화면 캡처
또한 이병헌 측은 “경찰 조사에서 이미 이씨 등의 혐의가 밝혀졌는데 이제와서 이같은 주장이 불거진 것은 다분히 합의를 노린 연출된 발언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병헌 모델 이지연 관련 확인되지 않은 얘기들이 기사화된 것에 대해 발언당사자인 변호사조차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사실과 다른 오보가 나오거나, 거짓 루머가 공론화 될시 강경 대응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한편 11일 동아일보에 따르면 모델 이지연이 “이전부터 몇 차례 만나왔던 이병헌이 ‘그만 만나자’고 말해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던 것”이라고 주장, 파장이 일고 있다.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