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타 인사이드
이병헌 이지연 문자 내용, 그의 말대로 농담이었나?

이병헌 이지연 문자 내용, 그의 말대로 농담이었나?

이병헌 이지연 문자 내용이 공개돼 네티즌들을 충격케 했다.

5일 디스패치는 “모델 이지연과 글램 멤버 다희의 범행 동기, 과정 등은 언론에 알려진 것과 다른 부분이 많다”면서 이병헌 이지연 문자 내용을 폭로해 파문이 일고 있는 것.

앞서 두 사람의 관계를 추측케하는 이병헌 이지연 문자 내용은 지난해 11월 2차 공판에서 흘러나왔다.

이날 공판서 이병헌은 피고인석에 앉은 모델 이지연, 김다희와 함께 증거로 제출된 ‘음담패설’ 동영상을 함께 본 뒤 두 여성을 처음 만난 경위와 협박을 당할 때까지의 과정을 진술했다.

▲ 보도화면 캡처
이에 모델 이지연 측이 “서로 교제하는 사이였다”며 증거로 이병헌 이지연 문자 메시지를 제시하자 이병헌은 “모두 농담이었다”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부인했다.

이날 이병헌은 공판이 끝나고 “있는 그대로 성실히 답했고 결과를 기다릴 것”이라며 법정을 빠져 나갔다.

성적인 발언이 담겨 있는 이병헌 이지연 문자 내용, 과연 그의 말대로 농담이었고 정말로 기억이 나지 않는 것인지 자못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이병헌은 앞서 처음 사건이 불거졌을 당시 “계획적인 협박을 당했건 그것을 탓하기 이전에 빌미는 덕이 부족한 저의 경솔함으로 시작된 것이기에, 깊은 후회와 반성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면서 “가슴 아픈 건 가장 소중하고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큰 실망과 상처를 주었다는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이번 이병헌 이지연 문자 내용은 어디까지가 사실이고 어디까지가 허위인지 당사들만 알고 있다. 하지만, 그가 이런 빌미를 제공했다는 것은 분명하다. 이번 사건의 최종 판결은 오는 15일 열릴 전망이다. 법원이 어떤 판단을 내릴 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병헌 이지연 문자 내용 공개에 네티즌들은 “이병헌 이지연 문자 내용, 구체적으로는 기억이 나지 않을 수는 있겠지만 전체적인 흐름으로 볼 때 이병헌이 못할 짓을 한게 아닌가?” “이병헌 이지연 문자 내용, 전에는 농담이라고 하더니 이번에는 허위라고?” “이병헌 이지연 문자 내용, 왜 선거 공판이 열흘 정도 남은 시점에서 공개된 건지 이지연 측의 저의가 궁금하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