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음악 K-POP 칼럼
[이상무 케이팝 칼럼] 지드래곤 - "이제는 빅뱅 및 소녀들과 작별 인사를 해야할 때"

[이상무 / 음악 평론가] 대중음악 아티스트에게 대중성이란 생명과도 같다. 굳이 부연설명이 필요없는 명제이다.

하지만 한 시대를 선도하는 아티스트에게 대중성이란, 그 자신을 옭아매는 속박이 된다. 역사에 남는 아티스트들 모두는 적절한 시점에 대중성을 포기하는 모험을 걸었고, 정확하게 그 시점부터 진정한 아티스트로 거듭났다.

'서태지와 아이들'에서 '아이들'을 떼어 버린 서태지는 '울트라맨'으로 소녀들 대신 록 뮤직 팬들을 선택했고, 역시 소녀들에게 군림하던 비틀즈가 'Sgt. Pepper' 앨범으로 보여준 예술적인 변신, 어쿠스틱 기타를 집어 던지고 포크 매니아들의 달걀 세례를 두려워 하지 않던 밥 딜런의 '61 Highway Revisited', 멜랑콜리한 라운지 재즈로 정점에 올라 있던 노라 존스는 느닷없이 블루스 록 밴드를 결성하여 대중과 이별했고...뭐 예를 들자면 너무나 많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물론 21세기의 대중음악은 이제 굳이 예술성과 대중성을 구분할 필요가 없는 시대이기도 하다. 켄드릭 라마나 레이디 가가 처럼 대중과 마니아, 평론가 모두가 사랑하는 종합 예술로서의 대중음악이 가능한 시대이다.

음악이라고 할 수도 없는 케이팝 아이돌들의 쓰레기 더미 속에서, 지드래곤은 아이돌 딱지를 떼어 버린 유일한 경우지만 (그런 면에서 아이유의 흑마술은 정말 가증스럽다), 내가 판단할 때 이제는 빅뱅과 소녀들을 떼어 버리고 서태지나 비틀즈, 밥 딜런, 노라 존스 처럼, 뮤지션으로서 자신의 길을 걸어가야 할 때가 왔다고 보인다. 이번 앨범은 기존 솔로 앨범들의 연장 선상이면서, 한걸음도 더 나아가지 못하고 정체되어 있다. 울타리 내에서 아무리 고민해도 결국은 제자리라는 것을 지드래곤 스스로가 모를 리가 없다. 겨우 소녀들이나 속일 수가 있을 뿐이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나를 포함하여 뮤직 팬들이 두 손을 벌리고 지드래곤이 뮤직 팰리스의 대문으로 입성하기를 고대하고 있다.

( ** 라이브엔은 2017년 3월 부터 MBC 방송작가, 싸이더스 iHQ 영화제작 본부장을 거쳐 현재는 음악 평론가 겸 기자로 활동 중인 이상무 씨의 케이팝 칼럼을 연재하고 있습니다 ** )

이상무  lsmbowie@daum.net

<저작권자 ©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무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