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타 인터뷰
[LIVE인터뷰] 드림캐쳐, 체이스미 '머리채춤' 많이 따라해주세요 ①

[라이브엔 : 이지형 기자] 2월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에서 '닭살돌'을 꿈꾸는 드림캐쳐(DREAMCATCHER)의 단독 인터뷰가 진행되었다

걸그룹 드림캐쳐(DREAMCATCHER)의 팀명은 '악몽을 쫓아준다'는 아메리카 원주민의 주술품을 뜻한다. 데뷔 앨범은 팀명과 다르게 멤버들이 '악몽'으로 변해 '꿈' 이야기를 풀어내고 있다. 첫 번째 데뷔앨범 '악몽' 타이틀곡 'Chase Me'로 다른 걸그룹과 차별화된 신선한 메탈 음악, 판타지 스토리에 따른 다양한 반전 매력을 선사하고 있다

▲ 드림캐쳐(DREAMCATCHER : 지유, 수아, 시연, 유현, 다미, 한동, 가현)

이날 드림캐쳐(DREAMCATCHER : 지유, 수아, 시연, 유현, 다미, 한동, 가현)는 "늘어난 팬들과 뮤직비디오 100만뷰 이상 등 뜨거운 반응에도 아직 체감하지 못한다. 항상 열심히 노력하겠다"며 겸손해했다.

인터뷰 중 갑자기 "치즈버거 먹고 싶어"라며 엉뚱한 매력을 보이기도 한 드림캐쳐는 이번 앨범 '악몽'을 준비하면서의 고충도 털어놨다. 드림캐처는 "타이틀곡 '체이스미 (Chase Me)'를 완벽하게 추기 위해 몇 개월 동안 노력했고 2배속 댄스도 도전해봤지만 다른 곡과 비교해서 가사가 잘 들리지도 않아 힘들었다"고 전했다

▲ 유현

Q> 드림캐쳐를 소개해주세요

A> 드림캐쳐
- 지유 : 드림캐쳐를 창문이나 잠자리 근처에 걸어두면 악몽을 잡아두고 좋은 꿈을 꾸게 해줘요. 저희 노래 들을 때도 좋은 꿈, 좋은 느낌을 전해주고 싶어서 드림캐쳐로 지었어요^^

Q> 앨범 '악몽'과 타이틀곡을 얘기해주세요

A> 드림캐쳐
- 지유 : 데뷔 앨범 ‘악몽’은 악몽 컨셉으로 스토리텔링을 담아 호기심이 드는 앨범이 될 거에요. 저희 데뷔곡 ‘Chase Me’는 걸그룹이 시도하지 않은 락사운드 기반 스피드 메탈 장르 곡으로 BPM이 빠르고 술래잡기하듯 긴장감이 넘치는 곡이에요. 앞부분 피아노 소리에 서정적인 곡이라 생각하실 수있지만 뒤에 메탈사운드로 또하나의 반전이 있는 재밌는 곡이에요(‘Chase Me’ 드림캐쳐 모든 멤버가 열창)

▲ 다미

Q> ‘Chase Me’ 포인트 안무를 보여주세요

A> 드림캐쳐
- 수아 : (댄스 담당) ‘Chase Me’ 포인트 안무는 3가지가 있어요. 첫 번째는 멤버 유현의 손짓으로 파도타기로 한 명씩 쓰러지는 춤, 두 번째는 머리채춤이라고 시간차로 머리카락을 잡는 춤, 세 번째는 제가 누우면 멤버들이 절 조정하는듯한 안무예요. (머리채춤 선보임) “많이 따라해주셨으면 좋겠어요!”

Q> 앨범 수록곡은요?

A> 드림캐쳐
- 지유 : 걸그룹답지 않은 웅장한 사운드의 인트로와 이모션(Emotion) 몽환적인 세련된 발라드곡이 있어요 (‘이모션’ 드림캐쳐 모든 멤버가 열창)

- 시연 : 타이틀곡인 ‘Chase Me’ 와는 다른 소녀 같은 면을 느끼실 수 있을 거예요 많이 들어주세요

- 수아 : 또 ‘Chase Me’의 Inst가 있죠 절대 빠질 수 없는 게 Inst만 들어도 락스피릿이 느껴지실 거예요

- 지유 : 저희 곡이 메탈 사운드여서 원곡보다 Inst 들었을 때도 다양한 매력을 느낄 수 있어요

- 시연 : 라이브 세션으로 녹음했고 특히 기타리스트 이수정님도 참여해주셨어요

▲ 시연

Q> 처음 ‘Chase Me’ 데모곡을 듣고 어떤 느낌을 받았나요?

A> 드림캐쳐
- 지유 : 곡이 많이 빨라서 연습하기 정말 힘들었어요

- 다미 : 저도 곡이 빨라서 시작부터 제 랩 파트가 나오는 줄 알았어요 정작 제 파트가 제일 느려서 놀랐어요

Q> 앨범 녹음할 때 에피소드가 있었나요?

A> 드림캐쳐
- 지유 : 곡이 빨라서 박자 맞춘다고 애쓴 기억이 있어요. 또 마지막에 메탈 사운드가 강할 때 저희끼리 머리 돌리면서 안무가 이렇게 나올 것 같다고

- 유현 : 저희가 가사도 직접 써봤어요. 제일 중요한 건 가사를 다 같이 열심히 썼는데 아쉽게 들어가지는 못했어요

- 지유 : 다음 앨범에는 참여할 수 있도록 해볼게요

▲ 수아

Q> 멤버들이 활동하면서 참여한 부분은?

A> 드림캐쳐
- 수아 : 똑같은 제스처를 보면 지루해하실까 봐 제스처를 연구하고 있어요

- 지유 : 무대 보시면 중간중간 제스처가 바뀌는 부분이 있는데 찾아주는 묘미!도 발휘해주세요 (하트 날리기)

Q> 뮤직비디오 촬영할 때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는?

A> 드림캐쳐
- 지유 : 조동혁 선배님이 물을 마시는 장면에서 목젖을 크로즈업했을 때 전체 스텝과 저희 멤버 모두 “우와” 했던 에피소드가 있어요

▲ 지유

Q> ‘Chase Me’ 안무가 고난도로 보이는데 준비 기간은 어느 정도?

A> 드림캐쳐
- 지유 : 2개월 정도 했어요. 처음에 후렴 안무를 먼저 배웠는데 추고 나서 하얗게 질려서 아무 말이 나오지 않았어요

- 수아 : 1절 후렴만 해도 힘든데 완곡을 하면 얼마나 힘들까 생각을 했고 모두 체력이 길러져서 지금은 몇 번 완곡을 해도 여유롭게 해내서 신기해요

- 지유 : 처음에 후렴 안무를 배울 때 회사 분들도 걱정을 많이 하셨어요. 여기에 라이브 할 수 있겠냐고 저희도 걱정을 많이 했는데 다행히 하게 되더라고요.

Q> 연습생 준비 기간과 데뷔 과정은?

A> 드림캐쳐
- 지유 : 드림캐쳐로 (7명이 모인 건) 5개월 정도예요. 무대에서 합이 맞을 수 있는 이유는 서로 열심히 하고 똑똑해서이지 않을까 싶어요. 그룹으로 준비 기간이 짧지만 완성도 있는 무대가 나와서 뿌듯해요

▲ 한동

Q> 연습생 때 가장 많이 연습했던 자신 있는 곡, 댄스는?

A> 드림캐쳐
- 지유 : 전 어쿠스틱 노래를 굉장히 좋아해서 가장 많이 연습하고 즐겨들은 곡 중에서 성시경 선배님의 ‘좋을텐데’ 해볼게요

- 다미 : 제가 원래 랩을 준비하고 있지 않다가 회사 연습생으로 랩을 처음 하게 됐어요. 처음 들은 곡인 산이 선배님의 ‘Big Boy (Feat. Bee of Rphabet)’

- 유현 : 역시 목소리가 너무 매력적이에요

- 유현 : 다들 아시는 곡이에요. 어떤 곡일 것 같아요?

- 지유 : 윤하 선배님의 ‘속마음’?

- 유현 : Keyshia Cole의 ‘Love’ 들려드릴게요

- 지유 : 전 유현이가 이 곡을 부를 때 사랑해요

- 수아 : 하루종일 연습하고 있을 때 직접 안무를 만들었어요. 제가 짜서 다 같이 하면 어떨까 해서요. 강하게 모든 비트를 쪼개서 만든 안무가 있는데 고난도로 짜고 싶었어요. 애들이 버벅거려 하는 게 기쁘더라요 (창작 안무를 선보임)

▲ 가현

Q> 드림캐쳐로 데뷔한 소감은?

A> 드림캐쳐
- 가현 : 전 언니들과 빨리 친해질 수 있었던 이유로 6명 언니들이 서로 도와주고 믿어서인 것 같아요. 첫 무대를 보고 “와” 신기하고 뿌듯했어요. 제가 TV에 나가도 되는 건가? 싶기도 하고 아직까지 샵가는게 어색해요. 화장 받고 누군가 화장과 제 머리를 해주는 게 신기해요

- 한동 : 전 연습 기간이 짧아서 데뷔 전에 잘할 수 있을까 생각했는데 멤버들이 잘 챙겨주고 잘 알려줘서 지금 잘 적응하고 있어요

Q> 드림캐쳐 첫 쇼케이스 소감은?

A> 드림캐쳐
- 지유 : 첫 쇼케이스 때 눈물이 날 뻔했어요. 순탄한 쇼케이스가 아니라 많은 과정이 있었고 결실을 무대로 보여드려야 해서 실감 나지 않고 굉장히 떨렸어요. 말을 잇지 못하겠네요

- 수아 : 쇼케이스 자리에 기자님들이 많이 오시고 작업하느라 리액션이 많이 없을 거라고 들었는데 전 깜짝 놀란 게 무대 이후에 박수와 호응 소리가 있어서 그때 여유롭게 할 수 있었어요

- 가현 : 기분 좋게 무대에서 내려왔어요

- 시연 : 제가 지금도 수록곡 ‘이모션’을 잘 듣고 있어요 가이드곡을 받았을 때부터 노래가 너무 좋았어요. 라이브로 이모션을 들려드릴 수 있어서 좋았어요. 비하인드로 이모션 부르면서 눈물 날 뻔했어요. 아무한테도 얘기 안 했어요

(드림캐쳐 인터뷰②로 이어집니다.)

▲ 드림캐쳐(DREAMCATCHER : 지유, 수아, 시연, 유현, 다미, 한동, 가현)

#라이브엔 #LIVEEN #LIVE인터뷰 #LIVE영상 #드림캐쳐 #ChaseMe #DREAMCATCHER #지유 #수아 #시연 #유현 #다미 #한동 #가현

이지형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