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집으로 가는 길' 장쯔이 출연, 줄거리는?

‘집으로 가는 길’ (사진 : ‘집으로 가는 길’ 스틸 컷)

‘집으로 가는 길’ 장쯔이 출연, 줄거리는?

25일 EBS ‘일요시네마’에서 방영된 영화 ‘집으로 가는 길(我的父親母親, The Road Home)’이 네티즌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1999년 작 ‘집으로 가는 길’은 장이머우(장예모)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장쯔이, 쑨훙레이, 정하오, 자오위에린, 리빈 등이 출연했다.

‘집으로 가는 길’ 줄거리

도시에서 일을 하는 ‘뤄성(쑨훙레이 분)‘은 평생을 시골마을에서 교직에 몸담고 계시던 아버지가 갑자기 돌아가셨다는 부음을 듣고 한걸음에 고향으로 향한다. 고인이 평소에 다니던 길을 따라 고향으로 모시는 전통장례를 고집하시는 어머니를 설득하다가, 지난날 전해 들었던 부모님의 아름다운 첫사랑을 회상하게 된다.

▲ 사진 : '집으로 가는 길' 스틸 컷
마을에서 가장 예쁘고 솜씨 좋은 방년 18세의 자오디(장쯔이 분)는 앞이 보이지 않는 어머니를 모시고 집안의 가장 노릇을 하는 당찬 아가씨다. 마을에서도 1등 신붓감으로 여러 총각들의 관심을 받고 있었지만 그녀는 관심도 없고, 마을에 처음으로 부임해온 20세 총각 선생님 뤄(정하오 분)에게 첫눈에 반한다.

학교 신축 공사에 동원된 인력들을 위해 마을 사람들은 매일 점심 식사를 준비하는데, 솜씨 좋은 자오디는 자신이 만든 음식을 행여나 뤄가 먹게 될까봐 온갖 정성을 다한다. 뤄 선생의 낭랑한 책 읽는 소리를 듣고 싶어, 물을 길을 때에도 일부러 학교 근처까지 가는 수고스러움을 마다하지 않는다.

그러던 어느 날 뤄 선생도 자오디의 존재에 관심을 가지게 되고 마음을 담은 머리핀도 선물한다. 하지만 둘은 미처 사랑을 확인하기도 전에, 뤄 선생이 극우파 인물로 몰려 갑작스러운 이별을 맞게 된다. 뤄 선생이 선물한 머리핀과 그를 위한 음식이 담겼던 깨진 그릇만 남긴 채 말이다.

자오디의 마음은 공허한 들판을 헤매다가 결국 병까지 앓게 된다. 자오디가 만든 만두를 먹으러 오겠다는 약속을 지키기 위해 뤄 선생은 몰래 마을로 돌아오고, 두 사람의 사랑이 이루어진 후 40년간 다시 헤어진 적이 없었다.

부모님의 이런 숭고하고 애절했던 첫사랑을 떠올리며, 아들 뤄성은 무리해서라도 아버지의 전통장례가 성사되도록 마을 촌장에게 부탁하게 되고, 아버지의 가르침을 받았던 옛 제자들은 먼 길을 마다하지 않고 하나, 둘씩 고향으로 돌아와 장례 행렬에 참석한다.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