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STAR
[J 스타 리포트] 日 연예계, 여배우 타케우치 유코 (竹内結子) 향한 추모 멘트 이어져

[도쿄 리포터=토시키 아오야마] 인기 여배우 타케우치 유코가 사망한 사실이 27일 알려진 가운데, 일본 경시청은 현장의 상황으로 보아 자살로 보고 조사하고 있다고 발표하였고, .40세 탑 여배우의 비보를 듣고 일본 연예계를 중심으로 깊은 슬픔이 확산되고 있다.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28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여배우 다케우치 유코 씨가 사망후 발견 당시 상황에서 자살로 보이는 것과 관련해, 7월 이후 (자살자 수의) 증가 조짐이 있고 많은 분이 스스로 고귀한 생명을 끊고 있다는 현실은 확실히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여러 가지 고민이 있는 분이 고립되는 일이 없도록, 따뜻하게 다가서면서 지켜보는 사회를 구축하고 싶습니다. 정부로서도 상담 창구의 설치등 확실히 임해 가고 싶습니다."라고 피력했다.

전 SMAP 출신의 배우 쿠사나기 츠요시는 27일 도내에서 주연 영화 「미드나잇 스완」의 공개 기념 무대 인사에 출석해, 여배우 타케우치 유코를 추도했다.

후지 TV 드라마 "좋은 사람"과 영화 '환생' 등에서 공동 출연했던 쿠사나기는 "인터넷 뉴스를 통해 부고를 접하고 지금도 현실로 받아들여지지 않는 상황입니다. 유코는 함께 작품을 만들었던 동료이자 내 마음속에 있는 사람이라 너무 슬프기만 합니다."라며 이별을 아쉬워했다.

그는 이어서 타케우치에 대해 "연기에 임하는 정열이 훌륭했습니다. 처음 만났을 때부터 빛났어요. 촬영 중과 그렇지 않을 때의 격차가 없습니다. 정말 변함이 없는 분"이라고 말했다. 다시 이어 "아직 저 자신이 정리가 안됐기 때문에 천천히 마음 속으로 안녕이라는 말을 할 수 있을 때가 되면 가슴 속으로 말하고 싶습니다."며 아쉬워했다.

배우 오자와 세이에츠는 28일, 니혼 TV 「스키리」(월~금요일전 8·00)에 출연하여 급사한 인기 여배우 타케우치 유코를 애도했다.

"내가 아는 그녀는 더 긍정적이고 점점 스스로 열어가는 강한 힘을 가진 사람으로, 연극은 솔릿하고 샤프하고, 하지만 본인은 차밍하고 상냥하고, 대단한 진폭이 있는 훌륭한 여배우"라고 소개하면서, Hulu 오리지널 드라마 「미스 셜록」에서는 "나는 오빠 역을 했습니다만, 이 작품 이래 나를 계속 "오빠, 오빠"라고 불러 주기도 했고, 첼로를 연주하는 장면에서는, 그녀는 물론 실제로 첼로를 연주한 경험이 없지만, 이 작품에서는 연주해야 하기 때문에, 열심히 연습하여 본방송 당일, 손이 부르르 떨리고 있는 것을 보면서 정말 최고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나는 그녀를 만나서 무척 기뻤고, 그녀로부터 많은 것을 받았고, 또 그녀의 작품을 본 분들도 모두 기운을 얻었을 것이라고 생각하기에…아직 조의를 표하고 싶지 않습니다."라며 고개를 떨구었다.

또 1998년에 타케우치가 출연한 영화 "링"의 나카타 히데오 감독도 트위터에서 다음과 같이 언급했다. "링의 여고생역 오디션에서 만난 순간, 그녀로 결정하려고 했습니다."라고 배역을 결정한 경위에 대해 말하며, 타케우치에 대해 "반짝이고 있었습니다."라고 당시를 그리워했다. 아울러 그 후 다시 함께 일을 하지 못한 것에 "매우 유감입니다"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人気女優の竹内結子さんが死亡したことが27日、分かった。警視庁は現場の状況から自殺とみて調べている。40歳。悲報を受け、芸能界を中心に深い悲しみが広がっている。

加藤勝信官房長官は28日午前の記者会見で、女優の竹内結子さんが死亡し、発見時の状況から自殺とみられることに関連し「7月以降、(自殺者数の)増加の兆しがあり、多くの方が自ら尊い命を絶っているという現実はしっかりと受けとめなければいけない」と語った。

さらに「いろいろ悩みがある方が孤立することがないように、温かく寄り添いながら見守るような社会を構築したい。政府としても相談窓口の設置などしっかり取り組んでいきたい」と述べた。

元SMAPの俳優・草ナギ剛が27日、都内で主演映画「ミッドナイトスワン」の公開記念舞台あいさつに出席し、女優の竹内結子さんを追悼した。

フジテレビドラマ「いいひと。」、映画「黄泉がえり」などで共演している草ナギはネットニュースで訃報を知り、「今でも現実として受け止められていない状況です。結子ちゃんと一緒に作品を作り上げた仲間なので、僕の心の中にある方だったので、とても悲しいですね」と語り、別れを惜しんだ。

竹内さんについて「演技にかける情熱が素晴らしい。初めて会った時から輝いていた。撮影中と、そうじゃない時の隔たりがない。本当に変わらない方」と述べた。さらに「まだ、整理がつかないので、ゆっくり心の中で『さよなら』という言葉が、言える時が来たら、胸の中で話したい」と残念がった。

俳優の小澤征悦が28日、日本テレビ「スッキリ」(月~金曜前8・00)に出演。急死した人気女優の竹内結子さん(享年40)を悼んだ。

「僕が知ってる彼女はもっと前向きでどんどん自分で切り開いていく強い力を持った人で、芝居はソリットでシャープで、でもご本人はチャーミングで優しくて、すごい振り幅のある素晴らしい女優さん」と言い、Huluオリジナルドラマ「ミス・シャーロック」では「僕はお兄さん役をやったんですけど、この作品以来、僕のことをずっと“お兄ちゃん、お兄ちゃん”って呼んでくれたり、チェロを弾くシーンでは、彼女はもちろん弾いたことはなくて、でもこの作品で弾かなきゃいけないというので一生懸命に練習して本番当日、手がぶるぶる震えているのを僕は見てて、でも一発でOK出して、本当にプロの女優さんで頭が上がらない方」と語った。

そして「僕は彼女と出会えてすごいうれしかったし彼女からすごいいろんなものいただいたし、また彼女の作品を見た方も皆、元気をもらえていると思うので…まだお悔やみを申し上げたくないんです、僕は」と声を震わせ、うなだれた。

1998年に竹内さんが出演した映画「リング」の中田秀夫監督もツイッターでコメントした。「『リング』の冒頭女子高生役オーディションでお会いした途端、彼女で決めようと思いました」と配役を決定した経緯について語った。竹内さんについて「きらめいていました」と当時を懐かしんだ。その後、再び仕事ができなかったことに「とても残念です」とのメッセージを残した。

故人のご冥福を心よりお祈りいたします。

ToshikiAoyama 기자 (해외)  toshikiaoyama@gmail.com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shikiAoyam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