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STAR INSIDE
[J 스타] 여배우 '타케우치 유코' (竹内結子) 자택에서 사망, 日 경찰 자살 여부 확인중

[일본 리포터=토니 요시오카] 여배우 타케우치 유코가 사망한 사실이 27일 밝혀졌다. (40세)

도내의 자택에서 사체로 발견되었으며, 자살의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경시청이 신중하게 조사를 하고 있다.

타케우치는 2005년에 가부키 배우 나카무라 시도(48)와 결혼. 같은 해에 장남을 출산했지만 2008년에 이혼했고, 그 후, 작년 2월에 배우 나카바야시 다이키(35)와 재혼하여 올해 1월 하순에 도내의 병원에서 둘째 아이 남아를 출산했다.

1980년(쇼와 55년) 4월 1일, 사이타마현 태생이며, 중학교 졸업 후에 도쿄 하라주쿠에서 스카웃되어, 연예계에는 1996년에 후지 TV 계열 「신 목요 괴담 Cyborg」에서 여고생 역으로 드라마에 데뷔했다. 1999년에는 NHK 연속 TV 소설 '아스카'에서 여주인공으로 발탁됐고, 2001년 TBS 계열 '하얀 그림자'의 간호사 역으로 인기를 누렸다.

2002년에 후지 TV 계열 「런치의 여왕」에서는 「월 9」 드라마에서 첫 주연을 하였으며, 2005년에는 영화 "지금 만나러 갑니다"에 출연하고 일본 아카데미상에서 우수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2010년에는 스페셜 드라마 "스트로베리 나이트"를 통해서 첫 형사 역에 도전. CM등에서도 인기를 누리고 있으며, 식품이나 의약품, 화장품 분야의 광고에 많이 출연했다.

Tony Yoshioka 기자 (해외)  tyoshioka55@yahoo.co.jp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ny Yoshiok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