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타 인사이드
강예빈 매너손? "유상무 얼굴에서 보이는 복잡한 심경"

개그맨 유상무가 탤런트 강예빈의 '매너손'에 감격스런(?) 메시지를 올려 화제다.

유상무는 22일 자신의 미투데이에 "남자에겐 이게 바로 매너손"이라며 강예빈이 한 손을 자신(유상무)의 다리에 올려 놓은 인증샷을 올렸다.

'매너손'이란 상대방을 배려, 신체접촉을 최소화할 때 사용하는 신조어다. 강예빈의 행동을 보면 매너손이 아닌, '못된손'이란 표현이 어울리겠지만 유상무는 이를 반대로 매너손이라고 표현해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네티즌들은 미니스커트를 입고 마치 유상무를 유혹하는 듯한 자세를 취하고 있는 강예빈과, 강예빈의 손길에 잔뜩 얼어붙은 표정을 짓고 있는 유상무의 대조적인 모습이 재미있다는 반응이다.

이에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유상무의 얼굴에서 뭔가 복잡한 심경이 느껴져..", "속으론 좋은데 티 안내려는 저 표정", "유상무, 은근히 만족한 듯", "두 사람 의외로 잘 어울린다" 같은 다양한 댓글로 높은 호응을 보내는 분위기.

박은철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