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타 인사이드
성유리, 발연기 논란 딛고 연기력 일취월장한 스타 1위
사진 : 디시인사이드

네티즌들이 발연기 논란 딛고 연기력 일취월장한 스타로 배우 성유리를 뽑았다.

커뮤니티 포털사이트 디시인사이드(대표 김유식)와 취향 검색 기업 마이셀럽스가 운영 중인 `익사이팅디시`가 `발연기 논란 딛고 연기력 일취월장한 스타는?`으로 투표를 실시한 결과 성유리가 1위에 올랐다. 이 투표는 지난 14일부터 20일까지 총 6일간 진행했다.

총 7,645표 중 2,194표(29%)로 1위에 오른 성유리는 가수에서 연기자로 변신한 2000년대 초반 `천년지애`에서 미흡한 연기력을 선보여 `발연기`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그러나 이후 다양한 작품을 통해 일취월장한 연기 실력을 보여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2위로는 1,429표(19%)로 배우 수지가 선정됐다. 수지 역시 2011년 데뷔작인 `드림하이` 때부터 미숙한 연기력으로 꾸준히 `발연기` 꼬리표가 붙었으나, 시간이 갈수록 연기력이 향상하는 모습을 보여 팬들의 호감을 얻었다.

3위에는 1,296표(17%)로 배우 박해진이 꼽혔다. 2006년 드라마 `소문난 칠공주`에서 발연기 비판을 받았던 그는 꾸준히 연기력을 끌어올리더니 2020년 MBC 연기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믿고 보는 배우로 발돋움했다.

이 외에 배우 이정재, 김민희, 황정음, 김태희 등이 뒤를 이었다.

김창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