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POP
[J-Pop] AKB48 신시대 유닛 "Lacet", "SENSUALITY", "GRATS" 대체 공연 거행

[도쿄 리포터=토시키 아오야마] 2020년 2월에 시부타 스트림 홀에서 개최를 예정하고 있었지만,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으로 연기하고 있던 「2020 AKB48 신유닛! 신체감 라이브 축제♪」의 AKB48 신유닛 3조의 대체 공연이, 11월 28일과 29일의 2일간, AKB48 극장에서 개최되었다.

약 1년 전이 되는 2019년 12⽉ 8⽇에 거행된 『 AKB48 극장 14주년 기념 공연 』이 계기가 되어 탄생한 AKB48의 새 유닛 8반. 그 가운데 오구리 유이, 야마우치 미즈키등 5명 구성 새 시대 아이돌 그룹 "I×R", 차세대 희망 유닛 "HUETONE", 힐링 유닛 "Honey Harmony" 스타일 발군의 "TinTlip" 노래 가창력에 정평이 있는 멤버가 모인 "Melisma" 이상 5조의 유닛은 올해 2⽉ 22⽇과 25⽇에 시부야 스트림 홀에서 개최된 『 2020 AKB48 새 유닛! 새 체감 라이브 축제 ♪ 』을 피로하며 라이브를 개최했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으로 연기됐던 나머지 3조의 유닛 이체 공연은 「2020 AKB48 신유닛! 신체감 라이브 CONNECT 축제♪」라는 제목으로 11월 28일과 29일의 2일간에 걸쳐 AKB48 극장에서 진행되었다.

AKB48 최초의 밴드 유닛 "Lacet"은 압권의 밴드 연주를 선보였다.

유키텐 유리나 등 6명으로 구성된 본격파 밴드인 "Lacet"은 『1994년의 천둥』으로 연주를 시작하였고, 멤버 소개를 사이에 두고 『Afterrain』 『헤비 로테이션』을 피로.

다카하시가 유닛명의 유래에 대해 ''Lacet'은 프랑스어로 '신발끈'이라는 뜻인데요, 저희가 처음 연주한 '신발끈 매는 방법'이나 밴드의 '결속력'을 신발끈에 빗대어 이 이름이 되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SENSUALITY는 섹시 & 쿨 공연으로 팬들을 사로잡았다.

패션지의 모델이기도 한 카토 레이나, 한국에서의 인기가 높은 미야자키 미호 등의 6명으로 결성된 "SENSUALITY"는 「점멸 페로몬」, 「종순한 slave」 등 굵직한 분위기의 4곡을 피로한 후에 히다리토모 아야카는 「우리는 섹시 & 쿨한 유닛입니다. 우리의 퍼포먼스로 섹시함이나 어른스러움을 느꼈으면 합니다」라고 인사. 미야자키는 「점심부터 자극적이잖아요」라고 웃음을 자아내고는, 「원래라면 2월에 개최 예정이었던 라이브로부터 9개월 연기가 되어, 오늘을 기대하고 있었습니다」 팀의 울타리를 넘은, 6인의 공연을 즐겨 주세요」라고 코멘트했다.

GRATS 대망의 초연에서 퍼포먼스도 게임도 진검승부

신유닛 대체공연의 헤드라이너를 장식한 것은, 무토 토무와 카시와기 유키 등 6명으로 구성된 게임을 좋아하는 멤버 유닛 「GRATS」. 「뮤직 장키」 「Show fight︕」 등 4곡을 계속해 피로한 후에 무토는 유닛명인 「GRATS」는 콩그레츄레이션(축하)이 유래가 된 상대를 축복하는 의미의 게임의 용어로부터 명명되었다고 소개했다. "9개월 기다렸습니다. 빨리 여러분을 만나고 싶다고 생각했죠"라고 코멘트하자 카시와기는 "개인적으로는 팬들 앞에서 공연이 8개월 만이라서 무척 긴장되는데 여러분과 즐거운 추억을 만들고 싶습니다."고 각오를 밝혔다.

카시와기는 공연 말미에 「게임도 많이 하고, 여러분 앞에서 공연을 할 수 있어 좋았습니다」라고 이날의 감상을 말했고, 마지막은 「너를 좋아하니까」를 피로. 무토가 「다른 유닛에게 지지 않도록 힘껏 노력하겠으니 앞으로도 GRATS를 잘 부탁합니다」라고 인사하면서, 2일간에 걸친 신유닛 대체 공연 「2020 AKB48 신유닛! 신체감 라이브 CONNECT 축제♪」를 매듭지었다.

AKB48은 오는 12월 8일(⽕)에 「AKB48 극장 15주년」을 맞이한다. 올해의 "AKB48 극장 15주년 특별 기념공연"에서는, 지난 15년간 발표한 AKB48 악곡들중에서 "엄선한 98곡"을 멤버 1명 1명이 노래로 이어 부르는 "솔로 가창 메들리"의 형식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AKB48

ToshikiAoyama 기자 (해외)  toshikiaoyama@gmail.com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shikiAoyam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