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POP
[J-Pop] STU48, 이마무라 미츠키 (今村美月) 주연 선상 극장 연극 첫날 공연 대성황

[도쿄 리포터=토시키 아오야마] 10일, STU48호 선상 극장에서의 무대 「Selfish amity's」의 첫날 공연이 개최되었다.

"Selfish amity's"란 버릇없는 우정이라는 의미의 조어이며, 본 공연은, SEPT 스기우라 타카오씨에 의한 프로듀싱으로, STU48에 있어서 첫 시도가 되는 선상 극장에서의 무대 공연이다.

이야기의 무대는 선상극장 STU48호, 배에서의 라스트 공연의 날 STU48의 1st 싱글 「어둠」으로 시작. 곡이 끝나자 STU48 캡틴이자 이 무대 위에서의 리더 역 안(이마무라 미즈키)의 "여러분,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우리의 여행은 계속됩니다, 그러니까 응원 잘 부탁합니다!"로 시작한다.

시작인데 마무리 같은 시작에서 이야기가 시작되고, 이윽고 배는 크게 흔들리며 사건은 일어나면서 시간은 타임루프!!

모두의 이름도 모르게 되는 멤버들, 새로 붙여진 이름은 숫자에 얽힌 이름이며, 반드시 타임루프 하는 시간은 오후 6시 48분 5초이다.

마지막에는 "정말 고마워요. 여기서 다시 시작하자. 모두 함께!"라고 외친 후 일동이 새로운 시간을 느끼면서 무대는 암전.

"배가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중요한 것을 가르쳐 주었습니다. 지금부터 시작되는 새로운 스타트 모두 함께 만들어 나갑시다."라는 멘트와 함께 5th 싱글 「추억에 남는 사랑을 하자 (思い出せる恋をしよう)」로 무대는 막을 내렸다.

제작 측에서는 "STU48을 모르는 분에게는 이러한 멤버가 있고 노래도 춤도 연기도 할 수 있는 아이가 있다는 것을 전할 수 있는 작품입니다. STU48을 응원해 주시는 분에게는 멤버와 배와의 이야기, 내년 봄 역할을 끝내버리는 배에 대한 그리움을 느끼며 볼 수 있는 작품으로 되어 있습니다. 앞으로는 W 캐스트 2기 연구생의 무대입니다. 1기생, 드래프트 3기생, 2기 연구생에 의한 혼합 무대도 예정되어 있습니다. 캐스트가 바뀌면 느끼는 방법도 바뀌니 몇 번이라도 봐 주셨으면 하는 작품입니다."라고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STU

ToshikiAoyama 기자 (해외)  toshikiaoyama@gmail.com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shikiAoyam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