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TRAVEL
[J TRAVEL] 요미우리 랜드 (よみうりランド), 25미터 높이 '그랑 오브제' 점등.

[일본 리포터=토니 요시오카] 요미우리 랜드 항례의 일루미네이션 「쥬얼미네이션」이 22일에 점등했다.

통산 11년째가 되는 올해는 요미우리 랜드 쥬얼미네이션 '황금과 탄생석의 RESONANCE~'라는 제목으로 보석의 아름다움을 클로즈업한다 .650만 구의 보석 일루미네이션으로 사람들을 행복하게 하고 내일을 위한 활력이 되는 아름다운 세상을 연출하는 것.

이 날 행해진 점등식에서는 「쥬얼미네이션」의 상징이 되는 높이 25미터의 「그랑 오브제」가 점등. 그러자, 요미우리 랜드 전체가 반짝 빛나기 시작했다.

일본 국내외에서 활약하는 조명 디자이너이자, 「쥬얼미네이션」의 프로듀서인 이시이 미키코씨는, 보석 중에서도 탄생석에 관하여, 자신은 20세 생일에 조부로부터 탄생석인 오팔 반지를 받아 소중히 하고 있는 에피소드를 소개하면서, "탄생석을(테마로) 선택함으로써, 옛날의 즐거운 일을 생각해 내고, 앞으로의 일도 밝은 미래로서 연결되어 가지 않을까라고 생각했습니다.또 레조넌스(공명)라고 하는 것은, 금과 보석과 고객끼리의, 여러가지 공명을 만들어내 주었으면 하는 소원을 담고 있습니다"

요미우리 랜드의 미조구치 오사무 대표이사 사장은,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의 영향으로, 「쥬얼 미네이션」의 개최를 걱정하고 있었지만, "개최하는 이상, 1명의 감염자도 나오지 않게 감염 방지책을 철저히 하고, 코로나에 지지 않는 이벤트의 일례가 되도록 노력해 가고 싶습니다. 아울러 빛과 음악이 구성하는 일류전의 세계를 가족, 친구와 즐겨 주셨으면 합니다. 올해도 많은 커플의 사랑이 이뤄지길 바랍니다"라고 축사를 했다.

「쥬얼미네이션」은 2021년 4월 4일까지 점등되며, 이 기간 중에, 도쿄도 이나기시, 카나가와현 카와사키시 타마구와 아소구의 의료 종사자 2만명을 초대한다.

Tony Yoshioka 기자 (해외)  tyoshioka55@yahoo.co.jp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ny Yoshiok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