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TRAVEL
[J TRAVEL] 日 정부, 체류 72시간 내 입국 접근 비즈니스 목적 대기 조치 면제

[일본 리포터=토니 요시오카] 일본 정부는 72시간 이내의 초단기 체류 사업자들을 조건부로 수용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고, 중국이나 한국, 대만 등 경제적으로 결합이 강한 나라 및 지역을 대상으로 11월중에 실시한다. 해외와의 비즈니스를 촉진해,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의 감염 확대로 침체한 경기의 회복을 지지하는 목적이다.

복수의 정부 관계자가 밝힌 수락 조건은,〈1〉신형 코로나의 검사를 받는다 〈2〉입국 후에는 공공 교통기관을 사용하지 않고, 불특정 다수가 출입하는 장소는 피한다 〈3〉이동은 업무처 등에 한정하며, 체재처를 포함한 활동 계획서를 신고하는 것 등을 조건으로 할 전망이다. 입국 후의 호텔등에서의 대기 조치는 면제한다.

대상은, 비즈니스 목적의 방일객이 많은 30개국 및 지역을 상정하고 있다. 한중이나 대만에서는 감염이 억제되고 있는 한편, 미국, 인도 등 유행이 심각한 나라와 지역도 포함된다. 이 때문에, 정부는 대상 국가 및 지역의 압축이나, 수락 조건을 엄격화하는 일도 검토하고 있다. 각국의 감염 상황을 바탕으로 최종적으로 대상국 및 지역을 결정할 것이라고 한다.

Tony Yoshioka 기자 (해외)  tyoshioka55@yahoo.co.jp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ny Yoshiok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