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TRAVEL
[J TRAVEL 리포트] 아파호텔 & 리조트 "료고쿠역 타워" 개업 전 체험 숙박 이벤트

[도쿄 리포터=토시키 아오야마] 아파 호텔 네트워크로서 일본 전국 최대의 659 호텔 101,595실을 전개하는 아파 호텔 주식회사가 8월 7일 도쿄도내 최대가 되는 아파 호텔 & 리조트 〈료고쿠역 타워〉의 개업 피로 식전이 성대하게 거행되었다.

official

또 개업 피로식에 앞서 8월 4일(화)에는, 추첨으로 500실(최대 1,000명)을 무료 초대해, 체험 숙박회를 실시하여, 기자 역시 개업식 취재 이전에 참가했다. 이 이벤트 실시에는 9,700건이 넘는 응모가 쇄도하여 약 19배의 고배율을 이루었다.

official

개업 미디어 발표에서는, 아파 그룹 대표 모토야 토시오씨가 "당 호텔은, 료고쿠역 도보 3분, 료고쿠 국기관의 바로 옆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일본의 전통 문화가 흘러넘치는 에어리어에 도내 최대의 아파 호텔로서 개업합니다."라고 소개.

official

그는 이어서 "전년은 18 호텔 6,574실, 금년은 당 호텔을 포함해 22 호텔 5,728실이 개업을 맞이했습니다. 도쿄 올림픽은 연기되었지만, 호텔은 일시적인 이벤트 수요에 맞추어서가 아니라 20년, 30년 후라는 장기적인 스팬으로 생각하고 건축하고 있습니다. 코로나화에 의해 관광 산업은 어려운 상황이 계속 되고 있으며, 숙박업은 관광 산업의 핵심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장기적으로 보면 아직도 성장의 여지가 있습니다. 향후도 도쿄, 오사카, 나고야, 후쿠오카 등 국내의 수요가 왕성한 지역을 중심으로 확대를 계속해 가겠습니다."라고 발표했다.

료고쿠 역에서 바라본 호텔 전경

아파 호텔 & 리조트 〈료고쿠 역 타워〉는, 지상 31층 건물로, 전1,111실의 초고층 타워형 호텔이며, 도쿄도 내의 아파 호텔로서 최대 객실수가 된다.

최상층의 네스카페 풀

체재 자체를 즐길 수 있는 '어반 리조트'로서 호텔관 내에는 대욕전, 노천탕, 최상층 전망풀 (네스카페 풀), 피트니스, 카페, 편의점 등 2개의 직영 레스토랑이 있으며, 4층 레스토랑 '라 베란다'에서는 리조트 색깔 넘치는 60여종의 알찬 조식 뷔페를 제공하고 있었다.

official

최상층의 철판구이 'THE 나나미'에서는 스미다 강과 도쿄 스카이 트리를 비롯한 도쿄의 절경을 감상하면서 최상급의 철판구이 요리를 즐길 수 있다.

객실에서 내려다 본 스미다 강

또 료고쿠에서만 가능한 비일상 문화의 연출로서 2층의 공용 로비에는 요코즈나의 니시키에를 배치하여 스미다구 관광 인포메이션 코너를 마련하는 등 지역에 뿌리를 내리면서, 료고쿠 에리어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되는 호텔을 목표로 하고 있다.

스미다구 관광 인포메이션 데스크

JR 소부선 「료고쿠 역」도보 3분, 도영 오에도선 「료고쿠 역」도보 4분에 위치한 가운데, 호텔 주변에는 「료고쿠 국기관」, 「에도 도쿄 박물관」, 「구 야스다 정원· 도검 박물관」, 「스미다 호쿠사이 미술관」 등 에도와 도쿄를 느낄 수 있는 료고쿠만이 가능한 관광 명소가 도보권 내에 다수 입지하고 있다.

official

비즈니스에서는 「도쿄 역」까지 약 10분, 「신주쿠 역」까지 20분 이내이며 도심에서도 조금 가깝다. 비즈니스 뿐만 아니라, 레저, 인바운드(방일 외국인) 등 폭넓은 숙박 수요를 도입해 갈 예정이라고 한다.

official

[아파 그룹]

아파 호텔 네트워크로서 일본 전국 최대의 659개 호텔 101,595실 ※(해외, FC, 파트너 호텔 포함)을 전개하고 있으며, 연간 숙박수는 약 2,613만명 (2019년 11월말 실적)에 달한다. 2010년 4월에 스타트한 「SUMMIT 5」에서는, 도쿄 도심에서 톱을 잡는 전략을 개시. 현재 도쿄 23구내에서 직영 호텔 77 호텔 18,853실※을 전개하고 있다. 2015년 4월에 스타트한 「SUMMIT 5-Ⅱ」에서는, 도쿄 도심으로부터 지방 핵심 도시로 에리어를 펼쳐 대형 타워 호텔의 출점도 적극적으로 진행시켜 나가, 아파 호텔 네트워크로서 10만실 전개를 달성. 현재 수도권 및 간사이 지방을 중심으로 타워 호텔 3동, 4,294실을 포함한 36동, 12,570실을 건축 및 설계중이다. 2020년 4월에 스타트한 「SUMMIT 5-III」에서는, 일본 국내에서 압도적인 No.1 호텔 체인이 될 수 있도록 , 2025년 3월말까지 아파 호텔 네트워크로서 15만실 전개를 목표로 하고 있다. ※건축·설계 중 포함

[호텔 정보]
아파 호텔 & 리조트 <료코쿠역타워>
Tel. (일본) 0570-021-111
https://www.apahotel.com/hotel/shutoken/ryogokueki-tower/

[Photo(C)Toshiki Aoyama except Official Photos]

アパホテルネットワークとして全国最大の659ホテル101,595室を展開するアパホテル株式会社は、8月7日東京都内最大となるアパホテル&リゾート〈両国駅タワー〉を開業し、開業披露式典が盛大に執り行われた。

また開業披露式典に先立ち8月4日(火)には、抽選で500室(最大1,000名様)を無料招待し、試泊会を実施し、同会に参加した。実施にあたり9,700件を超える応募があり、約19倍の高倍率となった。

開業記者発表では、アパグループ代表 元谷外志雄(もとや としお)氏が「当ホテルは、両国駅徒歩3分、両国国技館の真横に位置しており、日本の伝統文化溢れるエリアに都内最大のアパホテルとして開業する。

前年は18ホテル6,574室、本年は当ホテルを含め22ホテル5,728室が開業を迎えた。東京五輪は延期となったが、ホテルは一時的なイベント需要に合わせてではなく、20年、30年という長期的なスパンで考え建築している。コロナ禍により観光産業は厳しい状況が続いているが、宿泊業は観光産業の中核を担っており、長期的にみればまだまだ成長の余地がある。今後も東京、大阪、名古屋、福岡など国内の需要の旺盛なエリアを中心に拡大を続けていく。」と述べた。

アパホテル&リゾート〈両国駅タワー〉は、地上31階建、全1,111室の超高層タワー型ホテルであり、東京都内のアパホテルとして最大客室数となる。

滞在そのものを楽しむことができる「アーバンリゾート」として、ホテル館内には、大浴殿・露天風呂、最上階展望プール(ネスカフェプール)、フィットネス、カフェ、コンビニ、2つの直営レストランを有しており、4階のレストラン「ラ・ベランダ」ではリゾート色あふれる60種類以上の充実した朝食ビュッフェを提供する。

最上階の鉄板焼「THE 七海」では、隅田川や東京スカイツリーをはじめとする東京の絶景とともに最上級の鉄板焼料理を楽しむことができる。また、両国ならではの非日常文化の演出として、2階の共用ロビーには横綱の錦絵を配置し、墨田区観光インフォメーションコーナーを設けるなど地域に根ざしながら、両国エリアの新たなランドマークとなるホテルを目指している。

JR総武線「両国駅」徒歩3分、都営大江戸線「両国駅」徒歩4分に位置し、ホテル周辺には「両国国技館」、「江戸東京博物館」、「旧安田庭園・刀剣博物館」、「すみだ北斎美術館」など江戸・東京を感じることができる両国ならではの観光名所が徒歩圏内に多数立地している。

ビジネスでは「東京駅」まで約10分、「新宿駅」まで20分圏内と都心からも程近い。ビジネスのみならず、レジャー、インバウンド(訪日外国人)など幅広い宿泊需要を取り込んでいく予定だ。

【アパグループ】
 アパホテルネットワークとして全国最大の659ホテル101,595室※(海外、FC、パートナーホテルを含む)を展開しており、年間宿泊数は約2,613万名(2019年11月期末実績)に上る。2010年4月にスタートした「SUMMIT 5(頂上戦略)」では、東京都心でトップを取る戦略を開始。現在、東京23区内で直営ホテル77ホテル・18,853室※を展開している。2015年4月にスタートした「SUMMIT 5-Ⅱ(第二次頂上戦略)」では、東京都心から地方中核都市へとエリアを広げ、大型タワーホテルの出店も積極的に進めていき、アパホテルネットワークとして10万室展開を達成。現在、首都圏・関西を中心にタワーホテル3棟・4,294室を含む36棟・12,570室を建築・設計中である。2020年4月にスタートした「SUMMIT 5-Ⅲ(第三次頂上戦略)」では、国内で圧倒的なNo.1ホテルチェーンとなるべく、2025年3月末までにアパホテルネットワークとして15万室展開を目指す。※建築・設計中含む

【ホテル情報】
アパホテル&リゾート〈両国駅タワー〉
Tel.0570-021-111
https://www.apahotel.com/hotel/shutoken/ryogokueki-tower/

ToshikiAoyama 기자 (해외)  toshikiaoyama@gmail.com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shikiAoyam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