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CULTURE
[JAPANIMATION] 극장판 "짱구는 못말려: 신혼여행 허리케인" - 성우 랜선 팬미팅 성황리 개최!더빙 비하인드 스토리부터 현장 라이브 더빙까지!

역대급 스케일과 액션으로 돌아온 <극장판 짱구는 못말려: 신혼여행 허리케인~ 사라진 아빠!>가 지난 5일, 투니버스 유튜브 채널에서 진행된 성우 랜선 팬미팅을 성황리에 개최했다.

박지선, 강희선 성우, 박영남 성우, 김환진 성우

<극장판 짱구는 못말려: 신혼여행 허리케인~ 사라진 아빠!>는 호주로 신혼여행을 떠난 짱구네 가족이 수수께끼의 가면족에게 납치돼 사라진 아빠를 구하기 위해 펼치는 스펙타클 액션 어드벤처.

이번에 진행된 성우 랜선 팬미팅은 방송인 박지선이 MC를 맡고, ‘짱구’ 목소리 역의 박영남 성우, ‘짱구 아빠’ 목소리 역의 김환진 성우, ‘짱구 엄마’ 목소리 역의 강희선 성우가 참석해 이번 극장판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며 의미 있는 시간을 보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에 대해 묻자 강희선 성우는 “짱구가 아빠를 구하러 모험을 떠나는데 중간에 엄마가 ‘짱구’에게 ‘짱아’를 데리고 가라고 하고 아빠를 구하러 가는 장면이 있다. 거기서 짱구가 엄마한테 “그럼 엄마는 누가 지켜요?”라는 대사를 한다. 맨날 사고만 치던 아들이 이렇게 성장했구나를 느끼면서 감동적이었고 울컥했다”라고 밝혀 ‘짱구’의 성장한 모습을 기대케 한다.

또한 박영남 성우는 극중에서 ‘짱구’와 아빠가 댄스 대회에 나가서 코믹한 춤을 추는 장면을 가장 웃긴 장면으로 꼽아 어떤 장면일지 궁굼증을 자아낸다. 더빙하면서 NG가 많이 났던 장면에 대해 묻는 질문에 김환진 성우는 “가장 기억에 남은 장면이 ‘짱구’가 아빠를 구하러 온 장면에서 짱구 아빠가 가족이 다칠까 봐 본심과는 다르게 집으로 돌아가라고 소리치는 장면이 있다. 나도 짱구 아빠의 입장이었다면 똑같이 그러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하다 보니 유독 그 장면에서 NG가 많이 났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외에도 그동안 개봉했던 극장판의 부제목 맞추기 게임과 사전에 관객들에게 신청받은 질문들로 구성된 허리케인 상담소를 통해 예비 관객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보냈다. 특히, 극 중 한 장면을 현장에서 즉석 라이브 더빙을 선보이자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으며, 이번 유튜브 라이브는 짱구를 사랑하는 팬부터 극장판을 기다리는 예비 관객들까지 약 2천 명의 관객들이 시청해 짱구의 인기를 다시 한 번 입증했다.

또한 관객들은 “와 쩔어”, “너무 좋았던 라이브였어요”, “너무 재밌었어요. 성우분들 너무 대단하세요”, “가지마요~!!!!”, “진짜 그 팀워크 덕에 저희들이 더 행복하게 보는 것 같아요”, “이런 방송 너무 재밌어요”, “신혼여행 허리케인 빨리 보고싶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성우 랜선 팬미팅을 성황리에 개최하며 이목을 집중시킨 <극장판 짱구는 못말려: 신혼여행 허리케인~ 사라진 아빠!>는 오는 8월 20일 개봉한다.

* About movie

제 목 : 극장판 짱구는 못말려: 신혼여행 허리케인~ 사라진 아빠!

감 독 : 하시모토 마사카즈

목소리 : 박영남(짱구), 김환진(짱구 아빠), 강희선(짱구 엄마), 여민정(짱아), 정유미(흰둥이)

수 입 : CJ ENM

배 급 : CJ 엔터테인먼트

러 닝 타 임 : 100분

개 봉 : 2020.08.20

* Synopsis

아름다운 호주의 한 섬으로 신혼여행을 떠난 짱구네 가족.

즐거운 시간도 잠시, 수수께끼 원주민 가면족에게 사로잡혀 아빠가 사라진다.

이 섬에는 50년에 한 번 엄청난 보물을 얻을 수 있다는 전설이 있는데,

그 보물을 여는 열쇠가 바로 아빠라고?

여기에 보물을 노리는 트레저 헌터들까지 합세해 치열한 아빠 쟁탈전이 벌어지는데...!

위기에 처한 짱구네 가족은 무사히 아빠를 되찾을 수 있을까?

올여름, 짱구의 스펙타클 액션 어드벤처가 시작된다!

이상무 기자  lsmbowie@daum.net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