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STAR INSIDE
[J 스타] 토키와 타카오 (常盤貴子) 때문에 양생 테이프가 느닷없이 트렌드에?!

[일본 리포터=토니 요시오카] 여배우 토키와 타카코(48)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양생 테이프를 팔에 낀 사진을 공개했다.

계기는 23일에 방송된 TBS계 「사쿠라이 아리요시 THE 야회」(목·후 10시)이었다. 시청자들의 눈길을 끈 것은 오른팔 손목에 차고 있던 녹색 뱅글. 폭 5센치는 될 것 같은 광택감이 있는 팔찌에, 트위터 상에서는 「양생 테이프로 밖에 안보인다」 「토키와 타카코가 양생 테이프 감고 있다」 등이라고 화제. 포장이나 이사 작업 등에서 흔히 쓰이는 녹색 양생 테이프가 트렌드에 진입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토키와는 이 날, 초록색의 테이프를 끼운 사진을 공개하면서, 코멘트 란에서는 「이것은 진짜 양생이네요! 웃음」 「화제의 양생 테이프가 본인의 인스타에」 등 큰 반향을 일으켜 1만이 넘는 「좋아요!」를 모으고 있었다.

Tony Yoshioka 기자 (해외)  tyoshioka55@yahoo.co.jp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ny Yoshiok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