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FOOD
[J FOOD NEWS] '신종 코로나'와 '면역력 강화' 때문에 주목받는 생강 요리 전문점 "쇼가노 가오리 (しょうがの香り)"

[일본 리포터=토니 요시오카] 롯폰기 생강 요리 전문점인 '쇼가노 가오리 (しょうがの香り)'에서 온활 효과가 높은 유기농 진저 파우더를 사용한 신메뉴를 제공한다.

신종 코로나 사태 이후 체온 업으로 면역력을 높이고 꽃가루 알레르기의 증상 완화에 기여하는 "한우 랭제 로스트 비프 샐러드~일본식 생강 소스~"를 비롯한 4개의 메뉴를 새롭게 추가했다. 생강을 먹고 건강 & 뷰티!라는 컨셉과 같이 면역력 외에도 기초대사, 체내 효소의 기능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다.

■저체온인 사람이 늘고 있다? 체온이 1℃ 떨어지면 이렇게 단점이...!
식생활의 난맥과 차가운 것, 단것의 과식, 철 지난 야채와 과일의 섭취, 스트레스, 운동 부족, 에어컨 등의 원인으로 체온이 35℃대 이하의 저 체온인 사람이 일본에 늘고 있다고 한다. 인간은 섭취한 에너지의 대부분을 체온 유지에 이용하고 있기 때문에, 체온이 1°C 떨어지면 다음과 같은 단점이 있다.

면역력이 30% 저하 → 감기나 감염증에 걸리기 쉽다. 꽃가루 알레르기등의 알레르기 증상이 나타나기 쉬워진다.

기초 대사가 10%저하 → 혈류가 나빠지고 먹은 영양소를 이용하기 어려우며 칼로리를 소비하기 어려운 신체가 된다. 살을 빼기도 어려워진다.

체내 효소의 기능이 50%저하 → 영양을 소화하는 힘, 에너지를 만들어 내는 힘이 떨어지고 권태감을 느끼기 쉽다.

■ 최고 품질의 유기농 진저 파우더로 체온 향상!!


저체온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몸을 따뜻하게 해주는 재료로 알려진 생강이 효과적이다. 생강의 유효 성분은 안쪽에서 따뜻하게 해주는 온활 효과가 높으며, 이러한 성분이 풍부하게 함유된 진저 파우더는 생강보다 효과적이다. 아울러 진저 파우더를 요리와 음료에 사용하고 있다.ㅍ이 파우더는 최고 품질의 네팔산 진저 파우더로 구미의 유기농 규격을 충족하고 있으며, 식용은 물론 목욕 등에도 사용할 수 있어 몸 내부부터 따뜻하게 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 유기농 진저 파우더 메뉴가 등장!!
쇼가노 가오리에서는 고객들이 오가닉 생강 가루를 사용한 메뉴를 먹고, 체온을 높이는 데 기여하고 싶다는 생각에 4개의 메뉴를 새롭게 추가했다.

《국산소 냉제 로스트 비프 샐러드~ 일본식 진저소스~ 》
생강향 나는 유기농 생강염을 섞은 일본 국내산 소다리 살을 푹 삶아 냉장고에 하룻밤 재워 완성한 로스트 비프. 이 특제 로스트 비프를 냉제 샐러드로 만들었다. 다진 쇠고기와 잘게 썬 생강, 유기농 진저 파우더가 들어간 일본식 진저 소스가 식욕을 돋구어 준다.

《생강의 고기말이 튀김 유기농 생강염과 함께》
빨갛게 물든 야생강을 일본 국내산 삼겹살로 감아 튀김으로 마무리했다. 생강향 나는 유기농 생강염이 삼겹살의 단맛과 감칠맛을 더한다.

《핫 허니 진저 밀크》
꿀로 단맛을 낸 뜨거운 우유에 유기농 진저 파우더를 섞었다. 부드러운 달콤함의 우유에 생강향이 잘 어울린다.

《진저 레모네이드(아이스) 》
산뜻한 레모네이드에 유기농 진저 파우더를 입혔다. 피곤하거나 감기 기운인가...라고 할 때에, 부드러운 달콤함과 매운 맛과 향기가 몸을 안쪽에서 건강하게 해준다.

■ 매장 정보
점포명 생강요리 전문점 쇼가노 가오리. (しょうがの香り。)
주소 도쿄도 미나토구 롯폰기 3-11-6 노자와 빌딩 2층
TEL 03-5772-7280
영업 시간 월~목 17:00~23:30 (LO. 식단 22:30/음료·22:45)
금토 축일전날 17:00~다음 4:00 (LO. 식단 다음 2:30/음료와 다음 3:00)
※월요일이 공휴일인 경우, 전날 일요일은 심야영업하지 않습니다.
일·축일 17:00~23:30 (LO. 식단 22:30/음료·22:45)
※명절의 토요일은 다음 4:00까지입니다.
정기 휴일 부정휴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shouganokaori/
Instagram https://www.instagram.com/shouganokaori

Tony Yoshioka 기자 (해외)  tyoshioka55@yahoo.co.jp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ny Yoshiok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