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POP
[J-Pop] HKT48, 무라시게 안나 (村重杏奈)의 센터의 꿈은 일장춘몽으로

[도쿄 리포터=토시키 아오야마] 후쿠오카를 거점으로 하는 아이돌 그룹 HKT48이 18일, 도내의 TOKYO DOME CITY HALLL에서 『 HKT48 선발 멤버 콘서트~NEW YEAR"를 개최했다.

사시하라 리노의 졸업 그리고 미야와키 사쿠라의 아이즈원 차출로 그룹의 간판 역할을 담당할 슈퍼 스타가 없어 고전하는 HKT48.

라이브 모두에 영상이 흐르면서 지난해 4월 사시하라 리노 졸업과 함께 HKT48의 제1장의 종말을 맞아 제2장의 개막을 선언. 이어 이번 콘서트의 선발 멤버가 위치 순서대로 한 사람 한 사람 등장하면서 인사를 했다.

그리고 마침내 HKT48의 새로운 센터, "무라시게에요!"라며 미소와 함께 무라시게 안나가 등장.

무라시게는 "장난치는 것이 무섭습니다. 항상 뒤라서 안보인다고 생각하고 떠벌리고 다녔는데"라고 말하면서도 "경험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응석을 떨었다.

무라시게는 "멤버들이 저의 마음이 상하지 않게 '재미있어'라고 말해주어서, 마음 접히지 않고 자신이 생겼어요"라고 멤버들에게 감사.

또 스탠드 맨앞줄에서 바라보던 사시하라를 향해, "사시상이 없었다면 지금의 무라시게는 없었습니다." 울먹이며 감사를 전했다

공연 종반부에 다시 영상이 나오고 무라시게 센터 제2장 종료를 고지. 타나카 센터 제3장이 발표되면서 무라시게의 포지션이 맨 뒷줄로 돌아간다고 발표되자, 스테이지에 무너진 무라시게는 "빨리!""빨리!"이라며 절규.

객석에서 "수고했어"라는 소리가 나오자 "수고한 것이 아니야! 바꾸기에는 일러! 아까까지 센터에 있던 것이 꿈이 아니잖아"라고 외치자, 회장은 HKT48의 라이브답게 폭소의 소용돌이에 휩싸였다.

무라시게는 눈물 섞인 열연이었지만, 사실은 각본이었다는 것을 마츠오카 나츠미로부터 들켜서, "눈물 짜냈어?"라는 말을 듣자 "도중에 정신을 차리고 부끄러워졌다"며 쓴웃음을 지었다

[Photo(C)Toshiki Aoyama]

ToshikiAoyama 기자 (해외)  toshikiaoyama@gmail.com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shikiAoyam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