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타이탄의 분노’ 3월 29일 개봉‥신화사상 가장 격렬한 전투 예고

3D 대서사 액션 블록버스터 ‘타이탄의 분노’가 3월 29일 개봉한다.

‘타이탄의 분노’는 지하 세계로 납치된 제우스를 구하고 인간 세상의 평화를 되찾으려 분노한 타이탄과 맞서 신을 구한 인간 ‘페르세우스’가 펼치는 신화사상 가장 격렬한 전투를 그린 3D 대서사 액션 블록버스터.

▲ '타이탄의 분노' 포스터
지난 2010년 개봉해 흥미로운 신화 스토리와 압도적인 스케일로 국내 260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타이탄’에 이어 그리스 신화를 새로운 이야기로 재창조한 작품이다.

이번 편의 메가폰은 ‘월드 인베이젼’을 연출한 조나단 리브스만 감독이 잡고, 2012년 가장 활발한 행보를 보이고 있는 최고의 흥행배우들인 샘 워싱턴과 리암 니슨, 랄프 파인즈 등이 신화의 인물들을 열연한다.

특히 ‘타이탄의 분노’는 그리스 신화의 결정판이라 할 수 있다. 반신반인 ‘페르세우스’와 신들의 제왕 ‘제우스’, 지옥의 신 ‘하데스’ 등을 비롯해 포세이돈의 아버지 ‘크로노스’, 제우스의 아들인 전쟁의 신 ‘아레스’, 포세이돈의 아들 ‘아게노르’, 불의 신 ‘헤파이스토스’, ‘안드로메다 공주’ 등의 신화 속 캐릭터가 대거 등장한다.

뿐만 아니라 반인반우 ‘미노타우르스’, 지옥의 전사들 ‘마카이’, 사자의 머리, 양의 가슴, 뱀의 꼬리를 가진 ‘키메라’, 외눈박이 거인 ‘사이클롭스’ 등 신화에서 만날 수 있었던 다양한 크리쳐들의 향연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여기에 지하의 명계 가장 밑에 있는 나락의 세계 ‘타르타로스’와 신과 인간, 타이탄들이 펼치는 대규모 백병전 등 신화 속에 묘사된 공간과 사건들을 등장시켜 전율을 일으키는 역동적인 영상, 전편 이상의 볼거리를 예고한다.

또한 2D로 촬영한 후 컨버팅으로 이루어졌던 전편과 달리 이번 편은 3D 카메라를 사용해 촬영하는 등 촬영 단계에서부터 준비된 완성도 높은 3D를 선보일 예정이다.

공개된 포스터는 신화사상 가장 격렬한 전투를 예고한다. ‘신도 막지 못한 거대한 분노가 폭발한다’라는 문장처럼, ‘크로노스’와 ‘키메라’를 향해 포효하며 돌진하는 페르세우스의 영웅적인 면모가 돋보인다. 3월 29일 개봉.

박중선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중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