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STAR PICTORIAL
[J 스타] 타이라 유우나 (平祐奈), 20세 성인 맞이 캘린더 발매 이벤트 개최

[도쿄 리포터=토시키 아오야마] 여배우 타이라 유우나가 "타이라 유우나 CALENDAR 2019.04-2020.03"(도쿄 뉴스 통신사간)을 발매. 이것을 기념한 이벤트가 1월 12일(토)에 도쿄 쇼센 그란데에서 행해져 성인을 맞이한 유우나가 전통복 차림으로 등장했다.

영화 및 드라마 주연 외에 CM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에서도 활약하는 등, 크게 약진하고 있는 주목도 No.1 여배우 타이라 유나가 첫 발매하는 캘린더는, 자신의 20세의 생일에 발매되며 올베트남 로케의 사진집 "Comme le Soleil"에 게재되지 않은 비장 컷으로 구성. 사진집과는 또 다른, 타이라 유우나의 매력이 가득찬 포토들이 수록되어 있다.

지난해 11월 20번째 생일을 맞은 타이라는 성년의 날에 앞서 유카타를 입고 회견에 등장해, "상상하고 있던 20세보다 훨씬 더 아이이기 때문에, "변하지않는다"라고 생각하고 있었습니다만, 오늘 이렇게 옷을 입어 보니, "어른이라고 하는 자각을 가지지 않으면"이라고 재차 생각했습니다"라면서 "나도 드디어 이 날이 왔구나 하고 몸이 긴장되는 느낌입니다"라며 성인을 맞은 기쁨을 곱씹었다.

20세를 맞이한 2019년을 보낼 수 있는 달력은 "20세 기념이므로, "미성년부터 성인으로"라는 이미지로, 있는 그대로 떠들고 있는 10대의 저와 어른스러운 표정 양쪽이 담겨 있습니다"라고 어필.

그 중에서도 마음에 드는 것은, 컬러풀한 의상으로 몸을 감싼 6·7월의 페이지라고 하면서 "정해 있는 느낌이 아니고, 릴렉스한 자연스러운 상태를 카메라 맨께서 찍어 주었습니다. 러프한 느낌으로 평상시의 제가 찍혀 있는 것 같아서, 마음에 듭니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20세가 된 자신에 대해서는, "부모님은 아직 아기구나"라고 매일 이야기합니다(웃음). 6남매의 막내이기 때문에 아마 계속 어린애라고 생각되고, 부모님으로부터 떠나가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아직 학생이고, 조카딸과 다름없는 취급을 받고 있습니다"라며 익살스러운 미소를 지었다.

마지막으로, "하루하루를 소중히 하고 싶다"라고 2019년의 포부를 밝히면서 "20세부터는 벌써 잠깐이야."라고 자주 연상의 분들에게 물었고, 확실히 20세가 되고 나서 아직 2개월 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벌써 빠르다고 생각하고 있어 "극"이라고 하는 글자를 처음으로 썼지만, 지금 하고 있는 일이나 학문이나 취미, 일본 문화에 대한 의식을 계속해 가지고 나아가고 싶다는 것이 금년의 목표입니다"라고, 더욱 더 활약할 것을 기대하게 했다.

[Photo(C)東京ニュース通信社]

[상품정보]

타이라 유우나 CALENDAR 219.04-2020.03

발매일: 2019년 1월 12일(토) 일부, 발매일이 다른 지역이 있습니다.

가격: 본체 2500엔+세금

촬영: 사토 유이치

발매원: 도쿄뉴스통신사

전국의 서점, 인터넷서점, 폐사 TOKYO NEWS magazine&mook(https://zasshi.tv/)에서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ToshikiAoyama 기자 (해외)  toshikiaoyama@gmail.com

<저작권자 ©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shikiAoyama 기자 (해외)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