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J CULTURE
[J Movie] '은혼2 (銀魂2)' - 새로운 스토리 전개와 캐릭터의 등장으로 관객들의 기대감 大폭발!캐릭터 관계도로 보는 <은혼2> 전격 분석!

누적 판매 부수 5,500만 부를 돌파한 동명의 인기 만화 [은혼]을 원작으로 팬들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역대급 실사화 그 두 번째 시리즈로 돌아온 <은혼2: 규칙은 깨라고 있는 것>이 캐릭터 관계도를 공개하며 새로운 스토리와 캐릭터를 전격 분석해 관객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은혼2: 규칙은 깨라고 있는 것>은 10년 치 집세를 모으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던 해결사 3인방이 위기에 처한 ‘신센구미’를 구하게 되면서 펼쳐지는 SF 코믹 블록버스터.

12월 13일 개봉을 앞두고 폭발적인 반응을 얻으며 화제가 되고 있는 <은혼2: 규칙은 깨라고 있는 것>이 1편에서 볼 수 없었던 에피소드와 막강한 매력을 지닌 캐릭터들의 등장으로 원작의 팬층은 물론 관객들의 기대감을 한껏 높이고 있다. 먼저, 1편에서 스토리를 이끌어가는 ‘사카타 긴토키’(오구리 슌), ‘시무라 신파치’(스다 마사키), ‘카구라’(하시모토 칸나)가 이번 작품에서도 해결사 3인방으로 환상적인 케미를 예고하고 있다. 한편, 1편과는 달리 이번 <은혼2: 규칙은 깨라고 있는 것>은 원작 팬층의 뜨거운 사랑을 얻었던 [신센구미 동란편]이 이번 영화 스토리의 중심이 된다. [신센구미 동란편]은 귀신 부장 ‘히지카타 토시로’(야기라 유야)가 공격력을 완전히 잃게 된 후 신센구미가 위기에 처하게 되자 해결사 3인방이 도와주게 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그 배후로는 반란을 꿈꾸는 계략자 신센구미의 참모 ‘이토 카모타로’(미우라 하루마)로 밝혀져 과연 어떤 전개가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더불어 이번 편에는 카 액션부터 열차 액션, 헬기 액션 등 강렬한 쾌감을 선사하는 액션씬들의 향연은 물론 주인공들의 뜨거운 감동까지 담아내어 관심을 높이고 있다. 또한, 이번 <은혼2: 규칙을 깨라고 있는 것>은 수많은 독자들을 포복절도 시켰던 [장군 접대편]의 에피소드가 더해져 배꼽 빠지는 재미까지 예고하며 예비 관객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영화의 초반에 해결사 3인방이 사무소 ‘요로즈야’의 밀린 집세를 갚기 위해 카바레 클럽과 이발소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게 되는데, 그때 마다 에도막부의 장군 ‘도쿠가와 시게시게’(카츠지 료)와 엮이면서 폭소만발 사건들이 벌어진다. 카바레 클럽에서의 장군님 게임과 이발소에서의 상투 사건은 보는 내내 숨을 쉴 수 없을 정도의 빅재미를 선사하며 관객들의 눈물 콧물을 쏙 뺄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중. 더불어, 검술의 명인 ‘카와카미 반사이’(쿠보타 마사타카)와 ‘긴토키’의 옥상 액션씬은 숨 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하며 ‘이토 카모타로’, ‘도쿠가와 시게시게’와 함께 새로운 캐릭터의 등장에 대한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1편에서 귀여운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은 ‘엘리자베스’는 이번 편에서 힙합 공연과 반전 액션 등 깨알 웃음을 주며 남다른 존재감을 펼칠 예정이다. 이와 같이 캐릭터 관계도를 공개하며 새로운 에피소드와 캐릭터를 전격 분석한 <은혼2: 규칙은 깨라고 있는 것>은 더욱 강력해진 액션과 뜨거운 감동, 웃음 폭탄을 예고하며 올겨울 극장가를 강타할 예정이다.

우리가 다시 돌아왔다, 해! 우주 최강 웃음 폭탄과 소름 끼치게 멋있는 액션으로 컴백한 SF 코믹 블록버스터 <은혼2: 규칙은 깨라고 있는 것>은 오는 12월 13일 극장가를 지배할 것이다.

INFORMATION

제 목 : 은혼2: 규칙은 깨라고 있는 것

원 제 : 銀魂2 掟は破るためにこそある, Gintama 2

감 독 : 후쿠다 유이치

출 연 : 오구리 슌, 스다 마사키, 하시모토 칸나, 야기라 유야, 미우라 하루마 외

수 입 : ㈜미디어캐슬

배 급 :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개 봉 : 12월 13일

공식 SNS : 페이스북 Playmovie / 인스타그램 mediacastle

이상무 기자  lsmbowie@daum.net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