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현장리포트
[LIVE리포트] 영화 '공작' 황정민X조진웅X이성민X주지훈...배우 4人 구강첩보액션 '실화냐?'

[라이브엔 이세라] 칸이 호평한 한국형 첩보영화 '공작'이 색다른 구강액션을 선보인다.

3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압구정에서 영화 '공작'(윤종빈 감독)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 주지훈, 윤종빈 감독이 참석했다.

3일 오전 영화 '공작'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영화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공작'은 실제 남과 북 사이 벌어졌던 첩보전의 실체를 처음으로 그리는 한국 영화다. 영화 '용서받지 못한 자', '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 '군도:민란의 시대' 등을 연출한 윤종빈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기대를 모으고 있다.

'공작'은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 주지훈 등 개성과 연기력을 겸비한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이 총출동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황정민이 '북으로 간 스파이'인 '흑금성' 역을, 이성민이 북한의 최고위층 인물 '리명운' 역을, 조진웅이 남한의 안기부 실장으로 공작전의 총책 역할을, 주지훈이 북의 보위부 요원 역할을 맡아 연기파 배우들의 완벽한 연기 앙상블을 선보일 예정이다.

Q. 윤종빈 감독과 세 번째 작품인데 소감은?

조진웅

조진웅 ''윤종빈 감독과 작업은 감독님의 세계관이나 철학이 매력이라고 생각한다. '공작'의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시나리오라는 생각보다는 보고서를 받는 기분이었다. 그만큼 철저한 브리핑이 인상적이었다.''

Q. 영화 '공작'에서 선보이는 구강액션이란?

황정민

황정민 ''영화를 보시면 아시겠지만 기존의 첩보영화에서 보셨던 몸으로 싸우는 액션이 아니라 실화를 바탕으로 서로를 속고 속이는 구강 액션을 선보인다. 말로 표현해야 하는 연기가 많아서 말하기가 너무 힘들었다. 거짓을 진실로 연기해야 하고 관객들에게 설득력 있는 연기를 보여드려야 하는 부분이 연기하면서 힘들었던 거 같다.''

Q. 영화 촬영을 하며 느낀 고충은?

이성민

이성민 ''그동안 해보지 않았던 역할이라 촬영하며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 항상 저랑 비슷하거나 닮은 부분이 있는 캐릭터를 선호하는데 이번에 맡은 '리명훈'이라는 역할 저랑 너무 다른 캐릭터여서 연기할 때 극심하게 힘들었다. 촬영 후 집에 가서 혼자 끙끙 앓았다.''

Q. 영화 '공작'과 '신과 함께2'가 같은 시기에 개봉하는데?

주지훈

주지훈 ''아시다시피 개봉 시기를 미리 알 수 없다. 한 편으로는 신기하기도 하고 한 편으로는 '이걸 어떻게 해야 하나?'라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배우로서 영화를 많이 보시는 시즌에 영화가 연달아 나오는 것이 무섭고 부담스럽기도 하지만 어떤 반응일지 궁금하기도 하다. 다행히 두 영화의 색깔과 캐릭터가 많이 다르기 때문에 두 작품 다 즐겨주시면 좋겠다.''

한편 영화 '공작'은 오는 8월 8일 개봉한다.

이세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