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음악 K-POP 현장리포트
[LIVE리포트] 미교, 애절한 감성 보컬 '빗소리'로 장마철 여신 될까?

[라이브엔 이세라 기자] 가수 미교가 '빗소리'로 장마의 여신이 될 수 있을까?

27일 오전 서울 마포구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미교(MIGYO) 첫 번째 미니앨범 '빗소리' 쇼케이스가 열렸다.

미교 타이틀곡 '빗소리'는 빛소리가 떨어지는 듯한 피아노 연주와 기타의 감정선이 돋보이는 곡으로 애절한 감성을 담담하게 표현해낸 미교의 보컬이 인상적이다.

27일 오전 미교 첫 번째 미니앨범 '빗소리'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빗소리'를 비롯해 이별 후 처절하고도 가슴 저미는 감성을 담은 '그만', 이미 사랑이 남아있지 않은 연인에게 먼저 이별을 고하는 슬픔을 담은 '내가 먼저 한 이별', 서정적인 가사에 촉촉한 멜로디가 어우러진 발라드 ' 별 세는 밤', 드라마 '시를 잊은 그대에게' OST '너를 지운다는 건', 미교의 공식 솔로 데뷔곡 '잊어도 그것이', 가수의 길을 걸어오며 느꼈던 감정을 담아낸 '게속 노래하고 싶어요', '빗소리' inst, '내가 먼저 한 이별' inst까지 총 9트랙이 담겼다.

성공적인 데뷔와 동시에 각종 OST 작업과 페스티벌까지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미교가 이번 미니앨범을 통해 그녀만의 목소리로 다양한 감성을 전달할 예정이다.

Q 콘서트나 버스킹 활동을 많이 했는데?

미교

미교 ''데뷔 후 다양한 방법으로 팬들을 만났다. 대학 행사도 다니고 팬분들을 직접 만나기 위해 버스킹도 했다. 대학 행사를 갔는데 팬분들이 같이 노래를 따라 불러 주셔서 너무 감사했다.''

Q 이별 후 극복하는 방법은?

미교

미교 ''슬픈 노래를 듣게 되면 굉장히 눈물이 많이 난다. 노래방에 가서 일부러 이별 노래를 많이 부른다. 시간이 약이라고 생각해서 그냥 눈물을 흘리면서 극복한다.''

Q 이번 활동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는?

미교 "이번 활동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는 '빗소리'로 장마철 시즌송의 대표곡이 되었으면 좋겠다."

한편, 미교는 27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미니앨범 '빗소리'를 발매하고 각종 음악방송을 통해 활동을 가질 예정이다.

이세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