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현장리포트
[LIVE리포트] '미스 함무라비' 현직 판사의 착한 법정극?...고아라X김명수X성동일의 따뜻한 재판부 탄생!

[라이브엔 이세라 기자] 사람 냄새 폴폴 나는 '진짜' 판사들의 이야기! '미스 함무라비' 고아라, 김명수, 성동일이 세상 가장 따뜻한 판사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2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JTBC 새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고아라, 김명수(인피니트 엘), 성동일, 류덕환, 이엘리야, 곽정환 PD가 참석했다.

21일 오후 JTBC 새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JTBC 새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는 강한 자에게 강하고 약한 자에게 약한 법원을 꿈꾸는 이상주의 열혈 초임 판사, 섣부른 선의보다 원리원칙이 최우선인 초엘리트 판사, 세상의 무게를 아는 현실주의 부장 판사, 달라도 너무 다른 세 명의 재판부가 펼치는 生 리얼 초밀착 법정 드라마다. 현직 판사가 직접 쓴 대본과 '추노', '도망자 plan B', 'THE K2' 곽정환 감독의 감각적인 연출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미스 함무라비'는 거창한 사건이 아닌 우리 주위에 있을 법한 소소하지만 피부에 와닿는 현실적인 이야기로 시청자의 공감지수를 높인다. 사람 냄새 가득한 민사 재판부의 이야기는 씁쓸함과 통쾌함을 자아내며 공감과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Q. 판사 역할의 위해 실제 어떤 경험을 했는지?

김명수(엘)

김명수(엘) ''실제로 법원에 많이 찾아갔다. 법정에서 평소 지내는 모습이나 재판하는 모습은 어떤지 많이 지켜봤다. 대본이 나왔을 때도 작가님과 상의하고 상담도 많이 했다. 작가님께서 임바른과 동화가 많이 되어있다고 칭찬해주셨다.''

고아라

고아라 ''실제 법정을 찾아가 재판을 보기도 하고 지금 저희 작가님 재판도 찾아갔다. 주변에 박차오름 같은 행동을 했던 여자 판사님도 만나 뵙고 평상시 옷차림이나 일을 할 때 어떤 모습인지 디테일하게 관찰했다.''

Q. 실제로 겪은 판사라는 직업은 어땠는지?

류덕환

류덕환 ''판사로 캐스팅이 됐는데 법정에 선 게 몇 번 안된다(웃음). 이번 역할로 느꼈던 건 사람에 대한 관심이다. 제가 2년 동안 밀폐되어 있는 군대에 다녀와서 그런지 사람에 대한 관심이 부족했었다. 사람을 둘러볼 수 있고 사람이 갖는 생각이 나 감정에 대해 많이 생각하게 됐다.''

Q. 4명의 판사들 사이에 속기 실무관 이도영의 매력은?

이엘리야

이엘리야 ''아무래도 판사가 아닌 속기 실무관이다 보니 판사들이 보지 못하는 이면을 볼 수 있는 눈을 가지고 있다. 또 판사와는 다르게 예측이 불가한 인물이다. 보는 사람들에게 흥미를 유발하는 캐릭터라고 생각한다.''

한편 JTBC 새 월화드라마 '미스 함무라비'는 매주 월화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세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