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현장리포트
[LIVE리포트] 영화 '여중생A' 인생 웹툰이 인생 영화가 될까?...김환희X김준면 빛나는 케미

[라이브엔 이세라 기자] 오는 6월, 많은 이들을 위로해 줬던 인생 웹툰이 영화 '여중생A'로 찾아온다.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영화 ‘여중생A’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김환희, 엑소 수호, 정다빈, 이종혁, 이경섭 감독이 참석했다.

14일 오전 영화 '여중생A'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영화 ‘여중생A’는 취미는 게임, 특기는 글쓰기, 자존감 0%의 여중생 미래(김환희)가 처음으로 사귄 친구 백합과 태양에게 받은 상처를 랜선친구 재희(김준면)와 함께 극복해 가는 이야기를 그린영화다. 동명 웹툰 [여중생A]를 원작으로 여운을 남기는 명대사와 잔잔하고 아름다운 영상이 어우러져 한층 깊어진 감성을 담아낼 예정이다.

영화 '곡성'에서 언론과 평단, 관객의 혼을 쏙 빼놓은 연기로 신인상을 휩쓸었던 김환희가 여중생 '미래' 역할을 맡았고 배우로서 경험을 차근차근 쌓아가고 있는 김준면(엑소 수호)이 '미래'의 랜선친구이자 존재만으로도 위로가 되는 친구로 출연한다. 여기에 대중에게 친숙한 베테랑 배우 이종혁과 한층 성숙된 성장을 보인 정다빈 등이 출연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Q. 웹툰 원작과 영화의 차이점은?

이경섭 감독

이경섭 감독 ''웹툰에서는 1년의 긴 이야기를 세밀하게 담아내지만 영화는 그렇지 않다. 모든 캐릭터가 등장하지 않는다. '미래'를 중심으로 서로 상처받고 치유해 나가는 이야기를 중점적으로 다루고 있다. 러브라인 보다는 우정에 초점을 맞췄다.''

김환희

김환희 ''웹툰을 보시면 비슷한 상처를 가지고 동질감의 관계에서 시작해서 애정의 관계까지 간다. 저희 영화에서는 애정의 관계보다는 우정의 관계를 더 중요시한다. 그래서 조금 더 다른 측면에서 재해석한 느낌이라 더 좋은 거 같다.''

Q. 영화 '여중생A'만을 위해 준비한 것은?

김준면(엑소 수호)

김준면 ''웹툰의 캐릭터와 크게 다르지 않기 때문에서 웹툰 캐릭터에 대해 많이 연구했다. 웹툰의 말투나 웹툰을 보면서 이미지 트레이닝을 많이 했다. 또 '환희'에 대한 말과 행동에 대해 더 집중하고 보려고 노력했다. '환희'가 저에게 힘이 많이 됐다.''

이종혁

이종혁 ''저는 딱히 준비한 게 없다(웃음). 늦지 않게 현장 가서 아이들과 잘 지냈다. 아이들이 금방 친해져서 시끄러울 때도 많았다. 그래서 호통도 치고 선생님으로 몰입을 할 수 있었다.''

정다빈

정다빈 ''초반에 '백합'은 시크하고 속내를 잘 드러내지 않는다. 그래서 대사보다는 표정이나 얼굴, 눈으로 표현하는 게 많아서 연구를 많이 했다. 또 친구들과 진짜 같은 반 학생으로서 다 같이 어우러지기 위해 노력을 했던 거 같다.''

한편 '여중생A'는 오는 6월 개봉한다.

이세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