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브레인’ 최정원, ‘절대 최강’ 지적 미모 선정! 4kg 감량…여유로운 ‘44사이즈’

배우 최정원이 몸무게 4kg 감량하며 ‘절대 최강’ 지적 미모를 뽐내는 여의사 포스를 발산하고 있다.

최정원은 2011년 11월 14일 첫 방송 될 KBS 새 월화드라마 '브레인'(극본 윤경아 연출 유현기)에서 주인공 윤지혜 역을 맡아, 밝고 건강하지만 공부와 일에 있어서만큼은 똑 부러지는 ‘깐깐한 악바리’ 신경외과 전문의를 연기하게 된다. 데뷔 후 처음으로 도전하게 된 의사 역할에 그 어느 때보다 열혈 의욕을 드러내고 있다.

무엇보다 최근 영화 촬영 등으로 4kg 정도 몸무게가 감량됐던 최정원은 그 상태를 유지하며 지적인 분위기를 살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미 ‘44사이즈’ 의상이 헐렁할 정도로 마른 몸매를 유지하고 있는 상황. 하지만 최정원은 ‘똑순이 윤지혜’와 잘 들어맞는 이미지에 만족감을 표하고 있다. 청순하면서도 지적인 분위기가 예민한 뇌를 다루는 신경외과 전문의와 딱 떨어진다는 평가가 쏟아지고 있는 것.

여기에 최정원 특유의 동글동글한 눈망울과 귀여운 동안 이미지는 천성이 밝고 긍정적인 윤지혜를 표현하기에도 안성맞춤이다. 자기 자신에게는 철저한 완벽주의자이면서도 환자에게는 성실하고 따뜻한 의사인 윤지혜를 표현하기 위한 최정원의 이미지 변신이 100% 이루어지고 있는 셈이다.

그런가하면 뇌를 다루는 신경외과 의사라는 이번 역할에 깊은 관심을 드러내며 ‘불철주야’ 의학 공부에 매진하고 있다. 틈나는 대로 의학 전문 서적을 찾아보며 뇌와 관련된 의학 지식들을 습득하는가 하면 그동안 방영됐던 의학 다큐멘터리를 찾아보며 의사 연기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기하고 있다.

실제 촬영이 이루어지고 있는 병원에서도 최정원은 꼼꼼히 수술 장비들과 소품들을 확인하며 열정을 기하고 있다. 평소 뇌에 관심이 많았던 최정원의 호기심이 다부진 연기 욕심으로 이루어지고 있어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상태.

최정원의 변신과 함께 처음으로 호흡을 맞추게 되는 신하균과 최정원의 ‘앙숙 러브라인’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서로 다른 매력의 두 사람이 펼쳐낼 신선한 연기 앙상블이 ‘브레인’을 더욱 흥미진진하게 이끌어갈 예정이다.

‘브레인’ 제작사 CJ E&M 측은 “신경외과 전문의 역할에 대한 최정원의 관심이 대단히 뜨겁다. 극 중 윤지혜와 싱크로율 100%를 자랑하는 최정원이 열정적으로 연기에 임하고 있는 만큼 ‘브레인’에서 그 진가가 발휘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며 “새로운 의학드라마의 포문을 열 ‘브레인’에 많은 관심과 애정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브레인’은 대학병원 신경외과를 배경으로 벌어지는 본격 메디컬 드라마로 KBS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선보이는 정통 메디컬 드라마라는 점에서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여기에 지난해 초 방영돼 큰 인기를 모았던 KBS2 '공부의 신' 유현기 PD와 윤경아 작가의 의기투합을 비롯해 신하균, 정진영, 최정원, 조동혁 등 연기파 배우들의 대거 출연으로 기대를 불러 모으고 있다.

‘브레인’은 ‘포세이돈’ 후속으로 오는 11월 14일 밤 9시 55분 첫 방송된다.

박은철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