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가비’ 주진모-김소연-박희순-유선 캐릭터 포스터 최초 공개

“내가 조선을 가져야 끝난다” - 러시아 최고의 저격수 ‘일리치’ (주진모)
“난 조선 왕과 거래를 할 거야” - 조선 최초의 바리스타 ‘따냐’ (김소연)
“조선을 대한제국으로 만들 것이다” - 위기의 군주 ‘고종’ (박희순)
“내가 모든 것을 끝낼 수도 있어” - 조국을 버린 여인 ‘사다코’ (유선)

조선 최초의 바리스타를 둘러싼 고종암살작전의 비밀을 그린 2012년 상반기 기대작 '가비'가 ‘주진모-김소연-박희순-유선’의 강렬한 이미지가 돋보이는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비밀스런 분위기의 티저 포스터를 공개하며 서서히 실체를 드러내고 있는 화제작 '가비'가 그간 노출되지 않았던 주연배우들의 색다른 모습과 강렬하고 도발적인 매력이 돋보이는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하며 다시 한 번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해 흥행대작 '조선 명탐정 : 각시 투구 꽃의 비밀'과 '최종병기 활'을 이을 2012년 첫 번째 웰메이드 사극으로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영화 '가비'는, 1896년 고종시대를 배경으로 영화화하면서도 표현하는 비쥬얼은 모던하다.

이번에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 속 주진모는 강렬한 눈빛으로 마성적 매력을 드러낸다. 러시아와 일본을 거쳐 조선으로 잠입한 이중스파이 ‘일리치’ 역을 맡은 그는, 기차 폭파 신을 배경으로 투박한 외투와 퍼(fur)로 보헤미안 기질을 표현해 내며 영화 속 캐릭터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속을 알 수 없는 비밀스런 바리스타 ‘따냐’ 역으로 분한 김소연, 오랜만에 첫 스크린 성인 연기에 도전하는 그녀의 이미지 역시 새롭고 강렬하다. 황량한 겨울 숲을 배경으로, 차가운 블루 톤의 시스루 드레스를 걸치고 누군가에게 쫓기는 듯한 포즈를 취하는 김소연. 이번에는 티저 포스터에서 뒤태 만을 보여주며 얼굴을 드러내지 않아 궁금했던 그녀의 도발적인 눈빛과 표정을 볼 수 있다.

‘고종’으로 분한 박희순은, 황제 제복을 착용한 채 날카로운 표정으로 커피잔을 들고 있는 서 있는 모습이 이색적이다.

또한 기모노를 입은 유선은 조국을 버리고 일본인이 된 ‘사다코’ 역을 맡아, 이번 포스터에서 생애 최초로 기모노 입은 모습을 공개했다. 두 손을 가지런히 앞으로 모았으나 눈빛 만은 예사롭지 않은 모습, 그녀는 이번 영화에서 고종 암살작전의 핵심에 있는 악역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해 냈다.

“내가 조선을 가져야 끝난다”(주진모), “난 조선 왕과 거래를 할거야” (김소연), “내가 모든 것을 끝낼 수도 있어”(유선) 등의 카피는 이들이 ‘고종’과 어떤 관계인지, 어떤 사건이 앞으로 펼쳐질지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자아낸다.

‘고종 황제’라는 역사적 인물을 중심으로 커피와 바리스타를 둘러싼 미스터리와 멜로, 액션이 결합된 격렬한 스토리, 주연배우들의 화려한 연기변신, 공들인 제작과정으로 더욱 기대감을 모으고 있는 영화 '가비'는, 오는 3월 개봉된다.

전형자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형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