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예능
최일구 앵커 '뿌잉 뿌잉' 애교‥'라디오스타 30년 간다에 30원 건다"

MBC 최일구 앵커가 '뿌잉뿌잉' 애교를 선보이며 예능감을 유감없이 발휘,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의 오프닝으로 깜짝 출연한 최일구 앵커는 '황금어장 뉴스속보'를 전하며 게스트인 카라를 소개했다.

최일구 앵커는 "라디오스타 30년 간다에 30원 걸겠다", "나는 된 밥을 좋아하는데 오늘은 한 떡밥 하실래예" 등의 재미있는 멘트로 오프닝을 이어 나갔으며 "라스가 뉴스데스크보다 빠르다며 이거 우리가 주말뉴스에서 하면 안되냐"며 '뿌잉뿌잉' 애교를 선보였다.

이 제스쳐는 양손을 주먹쥐고 양쪽 볼에 대며 ' 뿌잉뿌잉' 귀엽게 소리를 내는 것으로 MBC 시트콤 '하이킥-짧은 다리의 역습'에서 '이종석 애교'로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예능 프로그램에 맞게 센스있게 오프닝 마무리를 한 최일구 앵커 를 본 네티즌들은 “보다 깜짝놀랐다. 그리고 한참을 웃었다” “대박이다” “정말 새로운 시도, 너무 좋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라디오 스타'에서는 카라가 출연, 일본 활동과 해체 위기 당시의 심경을 밝혔다.

박은철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