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에이리언', 40년만의 귀환 예고

SF 거장 리들리 스콧의 신작 '에이리언: 커버넌트’가 5월 9일 전 세계 최초 개봉을 확정했다.

이는 전 세계 최초 개봉으로, 5월 19일로 정한 북미보다 무려 열흘이나 앞서는 것이다.‘에이리언: 커버넌트’가 한국을 최초 개봉 국가로 정한 것은 리들리 스콧 감독의 SF 장르 팬 및 ‘에이리언’ 팬들을 위한 것이다. 한국과 같은 주에 개봉하는 국가들로는 프랑스, 영국, 스페인 등이다.

'에이리언: 커버넌트’는 역사상 최대규모의 식민지 개척의무를 가지고 미지의 행성으로 향한 '커버넌트' 호가 상상을 초월하는 위협과 맞닥뜨리게 되면서 인류의 생존을 건 최후의 탈출을 시도하는 이야기.

사진 : 에이리언

1979년 작 ‘에이리언’과 그로부터 30년 전 이야기를 다룬 프리퀄 ‘프로메테우스’ 사이의 숨겨진 비하인드 스토리를 담아내 시리즈의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 갈 예정이다.

SF 장르의 거장 감독이자 그 세계관을 창조해 낸 리들리 스콧 감독이 ‘에이리언’에 이어 40년 만의 귀환을 예고해 많은 관심과 기대를 받고 있다.

'프로메테우스’에 이어 이번 영화에도 출연을 알린 배우 마이클 패스벤더와 ‘신비한 동물사전’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보여준 캐서린 워터스턴이 '리플리'를 이을 여전사 '다니엘스'로 합류했다.

엄상연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