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연극
2PM 황찬성, 영화 드라마 이어 연극 도전까지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주인공 캐스팅

2PM 황찬성이 연극 '나의 사랑, 나의 신부'의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황찬성은 6월 2일부터 7월 30일까지 서울 대학로 자유극장에서 상연되는 '나의 사랑, 나의 신부'에서 남자 주인공 '영민' 역을 맡아 연극 무대에 데뷔한다.

이번 연극은 1990년 개봉한 이명세 감독의 영화 '나의 사랑, 나의 신부'를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원작은 남녀 주인공의 환상적인 케미스트리와 현실적인 이야기가 결합돼 지금까지도 한국 영화 사상 최고의 로맨틱 코미디라 불린다.

▲ 사진 : JYP엔터테인먼트 (황찬성)

2014년에는 조정석, 신민아 주연의 영화로 리메이크 되기도 했다. 많은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이 작품이 연극 무대에서 어떻게 재탄생할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황찬성은 남자 주인공 '영민' 역으로 한층 깊어진 연기를 선보이겠다는 각오다.

한편, 황찬성은 그동안 영화 '레드카펫' '덕수리 5형제'를 비롯해 드라마 '7급 공무원' '욱씨남정기'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드는 연기 활동을 펼쳐왔다.

'나의 사랑, 나의 신부'(연출 정태영)는 황찬성의 첫 연극 캐스팅 소식으로 포털사이트 검색어에도 올랐다. 차근차근 연기력을 쌓아온 그의 활약에 기대가 쏠리고 있다.

이지형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