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교양
'용감한 시민상' 영화배우 유모씨, 10대 청소년 성폭행 충격

영화배우 유 모씨가 10대 청소년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돼 충격을 주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김진숙 부장검사)는 19일 10대 청소년을 모텔로 데려가 성폭행한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영화배우 유모(34)씨를 구속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유씨는 지난달 10일 스마트폰 채팅으로 알게 된 김모(17·여)양을 서울 중랑구의 한 모텔로 데려가 강제로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조사결과 유씨는 지난달 5일에도 김양을 만나 성관계를 가졌으나 이후 김양이 자신을 만나려하지 않자 사건 당일 조용한 곳에서 이야기하자며 김양을 모텔로 데려가 김양이 반항하지 못하게 한 뒤 성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유씨는 2008년 시민과 함께 흉기를 든 강도를 맨손으로 제압해 '용감한 시민상'을 받은 바 있다.

박은철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