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영화 '곡성', 2016 올해의 영화 선정…송강호 손예진 남녀주연상 수상

영화 '곡성'(감독 나홍진)이 영화담당 기자들이 선정한 '2016 올해의 영화'로 선정됐다. 송강호와 손예진은 각각 올해의 남녀주연상을 수상하게 됐다.

'곡성'은 한국영화기자협회가 18일 오후 6시 30분 서울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개최하는 제8회 올해의 영화상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수상한다. 송강호와 손예진은 각각 남녀주연상을 품에 안는다.

'올해의 영화상'을 주관하는 한국영화기자협회는 지난 2016년 1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 개봉한 한국영화와 외화를 대상으로 협회 소속 50개 언론사 73명의 기자의 1사 2인 기준 투표 인원 69명 중 58명이 투표에 참여해 수상자(작)를 꼽았다.

▲ 사진 = 이십세기폭스코리아

작품상 수상작인 '곡성'은 시골마을에서 벌어지는 사건과 그에 얽힌 이들의 이야기를 통해 믿음과 확신에 관한 질문을 던지며 현실에 관한 또 다른 시선을 제공했다.

배우들의 연기는 물론 조명과 음악, 촬영과 미술 등 전 부문에 걸쳐 관객에게 신선한 경험을 안겨주었다.

'밀정'(감독 김지운)의 송강호는 일제강점기 조선인 출신 일본 경찰로 나서 신분과 정체성에 대한 혼돈스러움을 연기하며 캐릭터에 입체적인 매력을 덧입혔다.

송강호는 이로써 2010년 '박쥐'로, 2014년 '변호인'으로 각각 '올해의 영화상' 남우주연상을 거머쥔 이후 세 번째 수상의 기쁨을 안게 됐다.

손예진은 '덕혜옹주'(감독 허진호)에서 대한제국의 마지막 황녀 덕혜의 신산했던 한 평생 삶을 처연한 눈빛으로 표현해내며 여우주연상의 주인공 자리를 차지했다.

손예진은 지난해 다양한 영화상을 수상한 데 이어 이번 올해의 영화상 여우주연상으로 그 화룡정점을 찍는다.

감독상은 '곡성'의 나홍진 감독이 수상한다. 이로써 '곡성'은 작품상과 함께 2관왕의 영예를 차지하게 됐다. '추격자'와 '황해'에서 개성과 연출력을 과시한 나 감독은 '곡성'을 통해 강렬함을 더했다.

'곡성'이 이전과는 다른 또 하나의 새로운 한국영화가 됐다면 그 온전한 공로는 그의 몫이다.

남녀조연상은 '부산행'(감독 연상호)의 마동석과 '덕혜옹주'의 라미란이 영광을 누린다. 마동석은 절박한 위험 앞에서 자신을 내던지며 절실함을 더하는 캐릭터 연기를 통해 관객 시선의 몰입도를 높였다.

'덕혜옹주' 속 덕혜(손예진 분)를 보좌하는 궁녀 복순 역의 라미란은 특유의 유머러스함을 유지하면서도 이야기의 감성을 더해주는 깊은 연기의 맛을 제대로 보여준 실력을 인정받았다.

라미란은 지난 2014년 '소원'에 이어 두 번째 올해의 영화상 수상의 성과를 자랑한다.

향후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하는 신인남우상과 신인여우상의 주인공은 '4등'(감독 정지우)의 정가람과 '아가씨'(감독 박찬욱)의 김태리이다. 두 사람 모두 영화기자들의 압도적 지지를 얻었다.

정가람은 오로지 1등만을 강요하는 현실과 그 폭력성을 고발하는 '4등'에서 세밀한 연기로 캐릭터의 명확한 근거를 뒷받침하며 눈길을 모았다.

'아가씨'의 김태리는 신인답지 않은 과감하면서도 안정적인 연기로 쟁쟁한 톱스타급 배우들에게도 밀리지 않는 존재감을 발휘했다.

척박한 환경 속에서도 창의적 시선을 놓치지 않은 '올해의 독립영화'는 윤가은 감독의 '우리들'이 꼽혔다. 초등학교 4학년생 소녀들의 엇갈리는 감정을 세밀하게 포착한 영화는 이를 통해 현실의 비극을 고스란히 드러내며 '우리들'을 돌아보게 한다. 전작에 이어 10대와 아이들의 이야기를 집요하게 그려내 온 윤가은 감독의 힘이다.

국내 유일하게 올해의 영화상 만이 선정하는 '올해의 외화'로는 '라라랜드'가 꼽혔다. 배우 지망생과 재즈 피아니스트의 꿈과 이를 향한 열정 그리고 사랑을 그린 영화는 주연배우 라이언 고슬링과 엠마 스톤의 앙상블로도 그 감성의 깊이를 더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국영화로는 드물게 좀비를 소재로 한 영화 '부산행'의 연상호 감독은 애니메이션 '서울역'과 함께 소재 선택은 물론 이야기를 풀어가는 재능으로도 한국영화와 관객, 영화기자들의 시선을 모으며 새로운 발견의 즐거움을 안겨 '올해의 발견상'을 받게 됐다.

'아가씨'로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그 명성을 과시하며 개성 강한 자신의 작품세계를 다시 한 번 구축한 박찬욱 감독은 특별상 부문인 '올해의 영화인'으로 꼽혔다.

또 '올해의 홍보인'으로는 투자배급사 NEW의 양지혜 팀장이 선정됐다.

'올해의 영화기자'는 외부 심사위원단이 엄정한 심사를 통해 이데일리 박미애 기자를 수상자로 뽑았다.

제8회 올해의 영화상 시상식에서는 모든 수상자에게 파카 만년필이 부상으로 주어진다.

이번 시상식은 현대자동차그룹·kt·GSA·SK텔레콤·파카의 후원으로 펼쳐진다.

이하 각 부문별 수상자(작) 명단.

▲ 작품상 : 곡성

▲ 감독상 : 나홍진 감독(곡성)

▲ 남우주연상 : 송강호(밀정)

▲ 여우주연상 : 손예진(덕혜옹주)

▲ 남우조연상 : 마동석(부산행)

▲ 여우조연상 : 라미란(덕혜옹주)

▲ 신인남우상 : 정가람(4등)

▲ 신인여우상 : 김태리(아가씨)

▲ 올해의 발견상 : 연상호 감독(부산행)

▲ 올해의 독립영화상 : 우리들

▲ 올해의 외국어영화상 : 라라랜드

▲ 올해의 영화인 : 박찬욱 감독

▲ 올해의 홍보인 : 양지혜 NEW 팀장

▲ 올해의 영화기자 : 이데일리 박미애

사진 = 이십세기폭스코리아

엄상연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엄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