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영화 '캐스트 어웨이' 세상의 끝에서 그의 여행이 시작된다…고립무원 속 인간의 실존 투쟁

1일 EBS ‘일요시네마’에서는 영화 ‘캐스트 어웨이’ (원제: Cast Away)를 방영한다.

2000년 제작된 영화 ‘캐스트 어웨이’는 로버트 저메키스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톰 행크스, 헬렌 헌트 등이 출연했다.

영화 ‘캐스트 어웨이’ 줄거리

일분 일초도 허투루 쓰지 않는 택배회사의 간부 척 놀랜드(톰 행크스)는 자신의 직원들에게도 시간을 아껴쓸 것을 강조한다. 전세계의 수많은 고객들에게 소중한 물건을 제때 배달해주는 것만큼 그에게 중요한 것은 없다.

아이러니한 것은 그토록 시간의 중요성을 말하는 그가 정작 자신의 소중한 사람에게는 하루를 내주는 것도 힘겨워한다는 것이다. 연인 켈리(헬렌 헌트)를 몹시 사랑하고 있지만 크리스마스 파티를 하는 시간에조차 척은 호출기를 손에서 놓지 못한다.

아니나 다를까 이브 파티 중 급한 출장 건으로 심야 비행을 하게 된 척. 켈리에게 청혼하려던 그는 비행기 출발 시간이 촉박한 탓에 포장을 풀지 못한 반지 상자만 켈리 손에 쥐어주고 아쉽게 켈리로부터 등을 돌린다.

▲ '캐스트 어웨이' 스틸 컷

척은 켈리에게 선물받은 시계를 흐뭇하게 바라보며 심야 비행을 하던 중 갑작스레 조종석으로부터 경고 메시지를 듣는다. 대기 상황이 좋지 않은 까닭에 비행기가 항로를 잃고 하늘을 헤매게 된 것이다.

설상가상으로 관제탑과의 연락도 끊긴 긴박한 순간, 결국 비행기는 바닷속으로 추락하고 만다. 척은 켈리가 준 시계와 구명보트백만 들고 추락을 경험한다. 천운으로 척은 구명보트 덕에 목숨을 건지지만 어디에 놓인지도 모를 외딴 섬에 홀로 떨어진다. 사람과 동물의 흔적은 보이지 않고 그저 무성한 나무뿐인 섬에서 척은 생존을 고민한다.

자신의 처지를 비관해 우울에 빠지는 것조차 사치로 여겨질만큼 굶주림과 갈증은 지독하게 척을 옥죈다. 척은 하루하루 먹을 것을 찾아다니며 섬 생활에 적응해간다. 오로지 켈리를 다시 만날 것만 꿈꾸며 4년이 흐르고, 고독과 자연에 웬만큼 단련된 척은 배구공 윌슨을 벗삼아 섬으로부터의 탈출을 계획한다.

어디로부턴가 떠내려온 문짝과 섬의 나무들로 튼튼한 뗏목을 만들어낸 척은 망망대해 한복판에서 가까스로 민간 화물선과 조우해 극적으로 구조된다. 하지만 고향 멤피스로 돌아가보니, 모든 사람들은 이미 척을 죽은 것으로 간주하고 있었다.

척은 많은 사람들에게 환영받지만 켈리는 이미 다른 남자와 가족을 만든 뒤다. 척은 더욱 깊은 고독에 빠지지만 섬을 탈출해낸 초인적인 의지로 좌절을 견디고 생의 다른 의지를 찾아 또다시 표류한다.

영화 ‘캐스트 어웨이’ 주제

현대판 ‘로빈슨 크루소’라 할 수 있는 ‘캐스트 어웨이’는 살아남겠다는 의지와 특정 대상을 향한 사랑과 희망이 인간에게 얼마나 거대한 힘을 부여하는지를 극적으로 보여준다. 고도로 문명화된 사회에서 시계추처럼 기계적인 삶을 살던 남자가 고립무원의 처지에 놓인 뒤 필사적인 힘으로 환경을 극복해가는 과정은 그 자체로 깊은 감동을 준다.

망망대해 섬 한가운데 홀로 남겨진 척에게 고독은 견디기 힘든 것이다. 시간이 막연하게 많다는 것은 빈틈없는 일과를 보내온 척에게는 굶주림과 외로움만큼이나 지독한 공포다. 이때 인간을 버티게 만드는 것은 희망이다.

사랑하는 연인을 꼭 만나리라는 강력한 의지가 척을 살아가게 만든다. 4년뒤 고향 멤피스로 돌아온 척은 최악의 항공사고에서 홀로 살아남았다는 트라우마에도 불구하고 이전보다 훨씬 젊고 건강해보인다. 자신의 한계를 스스로의 힘으로만 이겨내온 덕에 척은 이미 ‘초월’을 학습한지 오래이기 때문이다.

영화 ‘캐스트 어웨이’ 감상포인트

미국인의 가장 대표적이고 이상적인 얼굴, 톰 행크스의 명연기가 인상적인 작품. ‘캐스트 어웨이’는 당시 오스카를 겨냥한 기획영화였지만 인간의 생사고락에 관한 장대한 서사시이기도 했다. 그 서사시를 완성한 것은 전적으로 톰 행크스다.

‘캐스트 어웨이’ 속 톰 행크스는 두시간 여의 러닝타임을 일인극을 하듯 사색과 고뇌, 혼잣말로 가득 채운다. 그는 생물이라고는 자신밖에 없는 섬에서 육체적, 정신적 고통을 견디어내는 인간의 실존 투쟁을 온몸으로 그린다.

‘캐스트 어웨이’는 피지섬에서 촬영되었는데 영화 초반부부터 조난된 직후까지 102kg이었던 톰 행크스의 몸무게는 영화 속에선 4년, 실제 프로덕션 과정 중에선 8개월이 흐른 뒤 77kg으로 줄었다.

척이 그러했던 것처럼, 실제로 코코넛과 해산물만으로 급속으로 체중을 감량한 것이다. 덧붙이자면, ‘캐스트 어웨이’는 영화가 제작되기 7년전 톰 행크스가 직접 폭스사에 가져온 ‘정글의 척’이라는 시나리오로부터 기획된 영화라고 한다.

영화 ‘캐스트 어웨이’ 감독 로버트 저메키스

로버트 저메키스는 스필버그 사단의 대표적인 후배 감독이지만 명작을 숱하게 내놓은 비등한 명감독이다. 영화 '대탈주'(1963),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1967) 등에 영향받은 시네키드였고, 고등학생 때부터 8mm 영사기로 자신의 영화를 만들었다. 유명 제작자 밥 게일과 친구이며, 학생시절 밥 게일과 함께 쓴 '1941'의 시나리오는 존 밀리어스 감독에 의해 스티븐 스필버그 연출로 제작되었다.

그렇게 스필버그와 연을 맺었고 비틀즈의 동명의 곡을 소재로 삼은 코미디 영화 '당신 손을 잡고 싶어((I Wanna Hold Your Hand))'(1978)로 감독 데뷔했다. 액션 어드벤처 '로맨싱 스톤'(1984)으로 명실상부 할리우드의 최고 흥행 감독 중 하나로 인정받은 저메키스는 오랫동안 다듬어온 SF 드라마의 시나리오를 스필버그에게 가져간다.

'백 투 더 퓨처' 시리즈다. 그 뒤 '누가 로저 래빗을 모함했나'(1988), '백 투 더 퓨처' 후속작들, '죽어야 사는 여자'(1992)가 줄줄이 흥행에 대성공했고, '포레스트 검프'로 당시 골든글로브와 오스카를 휩쓸었다. 이후에도 '콘택트'(1997) '왓 라이즈 비니스'(2000) '캐스트 어웨이'(2000) '폴라 익스프레스'(2004) '크리스마스 캐롤'(2009) '플라이트'(2012) '하늘을 걷는 남자'(2015) 등의 수작들을 멈추지 않고 내놓고 있다.

EBS 영화 ‘캐스트 어웨이’는 1일 오후 2시 15분에 방영된다.

박은철 기자  park0412@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은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