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영화/문화 영화
'섹스 앤 더 시티' 사라 제시카 파커가 선보이는, 거친 도시 속 당신을 위한 영화!‘하이힐을 신고 달리는 여자’ 2월 2일 개봉

<섹스 앤 더 시티>의 사라 제시카 파커가 뉴욕 최고의 워킹우먼으로 변신, 다시 한번 도시 여성들에게 센세이션을 불러일으킬 절대 공감 워너비 무비 <하이힐을 신고 달리는 여자>(이하, ‘하달여’). 타이틀부터 눈길을 사로잡는 영화 <하달여>가 오는 2012년 2월 2일로 개봉을 확정지으며, 포스터를 전격 공개하여 관객들의 기대를 한껏 모으고 있다.

포기할 수 없는 자존심 하이힐! 공감 100%의 재치만점 타이틀로 기대감 상승!
<섹스 앤 더 시티> 사라 제시카 파커가 선보이는, 거친 도시 속 당신을 위한 영화!

꿈의 도시 뉴욕을 배경으로, 365일 고군분투하는 펀드 매니저 케이트(사라 제시카 파커)의 달콤하고 살벌한 오피스 정복기를 유쾌하게 그린 영화 <하달여>. 언제, 어디서라도 당당하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위한 여자들의 필수 아이템 ‘하이힐’을 제목으로 전면에 내세우며 눈길을 사로잡는다.

‘하이힐’은 보도블럭에 걸리고, 뒤꿈치가 까지고, 삐끗해서 넘어지는 한이 있어도,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여자의 자존심이기도 하다. 아찔한 높이의 하이힐을 신어 본 여자라면 누구나 공감하는 타이틀인 것. 또한, 산더미 같은 스케쥴을 완벽하게 모두 소화하기 위해 하이힐을 신고 달리고 또 달린 경험이 있는 여자라면 <하달여>가 더욱 보고 싶을 것이다.

이렇듯 커리어를 위해 치열한 일상을 보내는 여자들의 심정을 대변한 재치만점의 제목과 함께 공개된 포스터 역시 기대치를 올려준다. 뉴욕 최고의 펀드 매니저로 분하여 스타일리시한 모습을 선보이는 사라 제시카 파커의 당당한 매력을 볼 수 있다.

특히, 워킹우먼의 필수 아이템인 노트북, 스마트폰을 양손에 들고 있는 모습과 더불어 숄더백 사이로 살짝 엿보이는 원숭이 인형은 묘한 대비를 이루며 생활밀착형 워킹우먼으로 변신한 그녀에 대한 기대감과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전세계 여성들을 사로잡은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작가의 각본!
뉴욕타임즈 선정 23주간 베스트셀러 원작 전격 영화화!

<하달여>는 여성심리의 달인으로 전세계적인 흥행열풍을 일으켰던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의 작가가 각본을 맡아 화제를 모았다.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를 통해 이미 전세계 여성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엘라인 브로쉬 멕켄나는 각본을 맡기 전부터 <하달여>의 원작 소설 [아이 돈 노우 하우 쉬 더즈 잇(I Don't Know How She Does It)]의 열혈 팬이었다고.

특히 소설은 직장과 가정, 양쪽의 일을 모두 소화하느라 늘 수면시간이 턱없이 부족했던 원작자의 자전적 이야기를 바탕으로 했다. 현실적인 캐릭터와 유쾌한 공감 스토리로 출간과 동시에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뉴욕타임즈 선정 베스트 셀러에 23주간이나 랭크되어 전세계 400만 독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또한, 영국의 유명 소설가이자 저널리스트인 토니 파슨스, 오프라 윈프리 등 셀러브리티들의 극찬까지 이끌어내기도. 그리고, 마침내 할리우드 최고의 여배우 사라 제시카 파커의 캐스팅까지! 환상의 조합을 이끌어 낸 <하달여>는 21세기를 살아가는 워킹우먼의 치열한 삶에 관한 딜레마를 흥미진진하게 펼쳐내며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어떤 일이든 완벽하게 해내고 싶은 워킹우먼 케이트의 아찔하고 짜릿한 리얼 스토리로, 여성 관객들의 절대적인 공감을 부르며 센세이션을 일으킬 영화 <하달여>는 2012년 2월 2일 스크린을 통해 만날 수 있다.

장소래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소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