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예능
“예선이야? 결승이야?” 'K팝 스타' 계속되는 실력파 참가자들 등장

“예선이야? 결승이야?”

매력적인 참가자들의 결승을 방불케 하는 치열한 경쟁이 가속화되면서 <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 열풍이 거세지고 있다.

11일 방송된 SBS<서바이벌 오디션 K팝 스타>(이하 K팝 스타) 2회는 지난 방송에 이어 실력파 참가자들이 속속 등장하며 다양한 매력을 발산, 시청자들을 완벽히 매료시켰다.

무엇보다 이 날 방송에서는 ‘싱어송라이터’ 참가자들의 천재적인 재능이 시선을 모았다. 이미 ‘우승후보 2인방’ 중 한 명으로 화제가 됐던 유현상 군은 유재하의 ‘그대 내 품에’를 불러 심사위원들을 반하게 했다. 이어 자작곡도 하냐는 박진영에 질문에 “어제 잠이 안 와서 하나 썼습니다”라고 답하며 바로 실력을 과시해 눈길을 끌었다.

유재하의 꾸밈없는 발성과 높은 음악성을 가장 좋아한다는 박진영은 유현상 군을 “유재하에 김범수 한 방울”이라고 표현하며 “가사랑 작곡 능력이 너무 뛰어나다. 저는 곡을 받고 싶어요. 그 친구한테서”라고 끊임없이 격찬했다.

또 다른 싱어송라이터 참가자 이승호 군은 ‘독한 사랑’이라는 자작곡으로 오디션에 임해 심사위원들의 찬사를 받았다. 이승호 군의 노래가 끝난 뒤, 박진영은 “누를 수만 있었으면 노래 시작 후 10초 만에 (합격 버튼을) 눌렀을 것 같아요”라며 “표정, 어깨 모양, 목소리, 기타 잡은 어색한 모습들이 그냥 싱어송라이터 같았다”라고 했고, 양현석은 “굉장히 진정성 있는 목소리”라며 이승호 군의 매력을 높이 샀다.

심사위원 보아의 호불호가 확실한 상반되는 심사 모습도 눈길을 끌었다. 보아는 매력적인 참가자들에 대해서는 달달한 함박웃음을 감추지 못하고 무한한 애정을 드러내는 반면, 충고가 필요한 참가자에게는 가차 없이 일침을 가했다. 특히 이 날 방송에서 어린 나이임에도 성숙한 노래와 춤을 보인 10살의 이채영 양에게 보아는 “사실 좀 무서웠다. 보면서.…그 나이에 어울릴 수 있는 걸 하는 게 중요하다. 시간은 돌아오지 않는다”며 어린 나이에 데뷔했던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진심어린 조언을 했다.

그런가하면 심사위원 양현석과 박진영의 대격돌이 예고되며 긴장감을 높였다. <K팝 스타> 2회의 마지막 참가자인 이미쉘의 노래를 들은 양현석과 박진영이 서로 완전 다른 심사평을 내놓은 것.

양현석은 “지금까지 나왔던 출연자 중에서 노래를 제일 잘 했다. 결승전까지 갈 실력”이라며 이미쉘에 대한 극찬을 한 반면, 박진영은 “저는 형이랑 생각이 정반대예요. 너무 실망스럽고 아까 노래 못 하던 친구들이 훨씬 좋은 것 같아요”라고 혹평을 했다. 또한 이어진 <K팝 스타> 예고편에서 양현석과 박진영이 잇따라 정반대의 심사평을 내놓는 모습이 담겨져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더욱 증폭시켰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이렇게 출중한 재능의 소유자들이 어디 숨었다 또 나타난 건지. 신기하고 놀랍다!” “참가자들 수준 장난 아니네. 다른 오디션 결선진출자 수준이다” “심사위원들의 매의 눈이 기대되는 오디션” “소름 돋는 <K팝 스타>참가자들의 등장에 전율했다!” “우리나라에 재능 있는 어린 학생들이 이렇게나 많다니” “참가자들 내공이 장난 아닌 듯. 심사위원들의 내공을 말할 것도 없고” 등 ‘K팝 스타’에 대한 열렬한 반응을 쏟아냈다.

‘K팝 스타’ 제작진은 “2회 방송을 통해 <K팝 스타> 심사위원들의 심사평에 가장 많이 등장한 말은 바로 ‘진심’, ‘자신감’, ‘가능성’”이라며 “<K팝 스타> 심사위원들의 매의 눈에서 살아남은 무한매력을 가진 합격자들에 호응하는 시청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홀릭시킬 다음 <K팝 스타> 참가자들의 무대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박춘배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춘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