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지운수대통' 임창정, 최대 위기 봉착‥'대박이야' 직원에 미행당해

TV조선 주말 코믹 드라마 ‘지운수대통’의 임창정이 정체가 탄로날 위기에 봉착했다.

▲ 사진 : Media100
바로 복권 예상업체 ‘대박이야’의 운칠(장원영)이 지운수(임창정)의 미행에 나선 것.

복권 당첨자로 잘못 알려져 ‘대박이야’ 식구들에게 갖은 고초를 당한 차대리(최규환)는 실제 당첨자를 찾겠다는 마음으로 분기탱천해 있다.

그러던 중, 부쩍 씀씀이가 커진 동료 지운수를 의심하기 시작한 차대리. 결국, 고소취하를 이유로 자신의 뒤를 졸졸 쫓는 ‘대박이야’의 운칠에게 지운수의 미행을 맡기게 된다.

모자를 푹 눌러쓴 채, 수상한 포즈로 미행을 하는 운칠의 모습과 자신에게 닥친 위기를 모른 채 즐겁게 쇼핑을 즐기는 운수의 모습이 극명한 대비를 이룬다.

과연 지운수가 운칠의 밀착 마크를 따돌리고 125억원 당첨금을 지킬 수 있을지, 아니면 차대리와 ‘대박이야’에 복권 당첨사실을 들키게 될지, 갈수록 흥미를 더해가는 스토리에 시청자들의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고은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