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빅' 공유, 첫 코믹연기 물 만난 고기마냥 신났다

국민 훈남 공유가 얼굴이 빨개진 채 이리 저리 얼굴을 가리고 있는 스틸이 공개되어 화제가 되고 있다.

▲ 사진 : 본팩토리
오는 6월 초 첫 방송 예정인 홍정은, 홍미란 작가의 로코 ‘빅’에서 공유는 사춘기 고등학생 강경준(신원호)의 영혼을 지닌 30대 훈남 의사 서윤재로 등장한다.

우연한 사고로 영혼이 바뀐 서윤재는 혼수상태에 빠진 강경준이 있는 병원을 수소문해서 찾아온 것. 그런데 병원에서 자신의 얼굴이 들어간 포스터를 발견한 것이다. 그가 찾아간 병원은 공교롭게도 서윤재가 근무했던 병원이었던 것.

경기도 분당의 한 병원에서 촬영된 본 장면은 공유 연기인생 첫 코믹연기를 선보였다. 어른들의 세계를 호시탐탐 노리는 18세 사춘기 말기 청소년으로 변신한 공유는 벽에 붙은 포스터에서 서윤재의 천사미소를 확인한 후 경악을 금치 못한다.

자신의 존재를 누군가 알아볼까 손바닥으로 얼굴 가리기, 티셔츠 끌어올려 얼굴 가리기, 벽에 붙어 걷기 등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일관하더니 급기야 길다란(이민정)에게 덜 떨어진 짓 그만하라는 타박마저 듣는다.

이에 대해 본 팩토리 관계자는 “‘빅’을 준비하면서 공유는 몸무게를 줄이고, 헤어에서 의상까지 꼼꼼히 챙기고 있다. 공유가 왜 지금까지 코믹연기를 보여주지 않았나 아쉬울 정도로 딱 맞는 옷 같다. 코믹공유를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2011년 ‘최고의 사랑’으로 화제를 만들었던 홍정은, 홍미란 작가의 로코 ‘빅’은 사춘기 영혼의 최강 스펙 약혼남과 천하쑥맥 여선생의 아찔 짜릿한 로맨스. 공유와 이민정의 코믹앙상블이 벌써부터 관심을 집중 시키고 있다. 6월 초 KBS 2TV를 통해 첫 방송될 예정이다.

고은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