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사랑비' 장근석, 마성남으로 귀환? 윤아에 뜨거운 입맞춤

‘사랑비’ 장근석의 간절함이 극에 달할 예정이다.

▲ 사진 : 윤스칼라
지난 주 KBS 월화드라마 ‘사랑비’ 14회에서 준(장근석 분)이 자신의 아버지 인하(정진영 분)에게 사랑하는 사람이 생겼다고 폭탄 고백을 한 가운데 14일 방송될 15회에서는 하나(윤아 분)를 향한 멈출 수 없는 사랑에 간절함이 폭발한 준이 안타까운 사랑의 운명을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 보려 한다.

하나를 위해 억눌렀던 자신의 사랑을 흔들림 없이 밀어붙이게 되는 준. 그동안 엇갈린 4각 로맨스에서 그녀를 향한 멈출 수 없는 마음을 드러낼수록 아파해왔던 준이지만, 그 사랑에 상처 받으면서도 “피하지 않을 거야. 비켜주지도 않을 거야”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을 그의 간절한 모습은 안타까움을 불러일으키는 동시에 여심을 매료시키며 ‘서정 로맨스’가 과연 다시 이어질 수 있을지 기대감을 폭발시킬 전망.

특히, 준이 하나에게 뜨거운 입맞춤으로 자신의 마음을 전할 예정이어서 그의 간절함이 그녀에게 닿았을 지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랑비’의 제작사 윤스칼라의 관계자는 “15부에서는 준이 하나를 향한 흔들림 없는 마음을 표현할 예정이다. 그의 간절함이 과연 ‘서정커플’의 로맨스를 다시 시작할 수 있게 할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앞서 웨딩드레스를 입고 결혼 준비를 하는 윤희(이미숙 분)와 그녀와는 달리 슬픈 눈빛을 띄고 있는 인하의 모습이 예고되며 오랜 세월을 돌아 다시 만난 ‘하윤커플’의 애틋한 사랑이 과연 결실을 맺을 수 있을지 관심을 모아지고 있다.

고은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