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신만찬' 성유리, 친오빠와 만나‥가족상봉 초읽기?

성유리가 친오빠 진태현과 만났다.

▲ '신들의 만찬' 방송화면 캡처
21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신들의 만찬’에서는 준영(성유리 분)의 친오빠인 인우(진태현 분)가 한국에 들어오는 장면이 그려졌다.

인우는 ‘진짜 인주’인 준영과 첫 만남에서 자신에게 작업을 거는 여자인 줄 알고 차갑게 대했다. 하지만 재하(주상욱 분)가 그에게 진짜 인주가 살아있다는 소식을 전하며 준영을 소개해줬다.

인우는 준영을 보고 “네가 인주라고? 확실해? 인주라는 애들은 다 징그럽냐?”며 “가서 다 이야기하고 와. 감격적인 상봉은 그 때 하자. 널 눈앞에 두고도 못 알아봤다”고 말했다.

이어 인우는 그 길로 집을 찾아갔고 영범(정동환 분)에게 “드릴 말씀이 있다. 엄마도 정신 차리고 잘 들으시라. 아버지한테 좋은 선물이 될 것”이라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 밖에 이 날 방송에서는 도윤(이상우 분)이 준영에게 “나한테서 도망가지 마”라며 취중진담을 털어놔 둘 사이의 본격적인 러브라인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고은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