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타 인사이드
'패션왕' 유리, NG 버릇은? "어떡하지~ 혀 쏙 내밀어"

SBS 월화드라마 ‘패션왕’에서 차분한 눈빛 연기 등 다양한 감정 연기로 연기자로서의 신고식을 성공적으로 치르고 있는 소녀시대 유리(안나 역)가 자신도 모르게 나오는 NG버릇을 밝혔다.

▲ 사진 : SBS
최근 팬들과 갖은 본방사수 이벤트에서 NG버릇이 무엇인지 질문을 받은 유리는 자신도 모르게 “‘어떡하지’하면서 혀를 내미는 것 같다”고 답변했다. 유리의 답에 팬들은 “귀여워요”, “쫄지마 유리, 서투니까 신인이다”라고 응원으로 답했다.

또 KBS ‘사랑비’에 출연 중인 윤아와 드라마에 대해 얘기를 나누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같이 나눌 수 있는 부분이 워낙 많다 보니까 서로 마주치기만 하면 신이 나서 각자 드라마에 대해서 많은 얘기를 나누고 있고 서로 모니터도 많이 해주고 있다”며 ”서로 촬영장에 놀러 오라고 장난도 친다”고 밝혔다.

가장 기억나는 대사를 묻는 질문에는 “이 자리에서 해도 괜찮죠?”라고 되묻고는 “여기 와주신 분들 모두 ‘입이나 닦아~’”라고 재치 있게 답변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벤트를 마친 유리는 “나 하나를 보기 위해 비가 오는데도 이렇게 많이 와주신 것에 대해 너무 감사드리고, 팬 여러분들과 함께 보니 평상시 보다 너무 재밌게 봤다. 팬들로 인해 행복한 하루였다”며 참가한 팬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한편 유리는 ‘패션왕’에서 겉으로는 완벽해 보이지만 알고 보면 아픈 과거를 지닌 패션 디자이너 최안나 역을 맡아, 감성이 풍부해 연기자로서 대성할 것이라는 호평을 듣고 있다.

고은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