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고봉실' 루나 촬영장 비하인드 사진 공개‥분위기 메이커 '톡톡'

TV조선 주말드라마 ‘고봉실 아줌마 구하기’에서 비타민처럼 상큼 발랄한 매력을 발산하고 있는 f(x)루나의 촬영장 비하인드 사진이 공개됐다.

▲ '고봉실 아줌마 구하기' 루나 (사진제공 : 그룹에이트)
‘고봉실 아줌마 구하기’에서 ‘고봉실’(김해숙 분)의 막내딸 철부지 눈물공주 ‘서인영’역으로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여 호평을 받고 있는 f(x)루나가 자체 발광하는 화사한 미소로 촬영장의 지친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비타민 같은 활력소가 되고 있는 것.

평소 현장에서 루나는 스태프들에게 먼저 말을 건네는 친절함과 스스럼없이 대화를 나누는 소탈한 모습으로 스태프들의 인기를 독차지하고 있으며, 연일 계속되는 촬영 스케줄에도 환한 미소를 선사하며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실제 촬영 현장을 스틸에는 루나의 해맑은 미소가 담긴 사진과 브이샷들이 대량 담겨 있어 그녀가 촬영장 최고의 귀요미임을 입증하고 있다.

루나의 ‘최강 귀요미’ 모습에 네티즌들은 “저 화사한 미소를 매일 볼 수 있다니 부럽다!”, “아역들도 잘 챙겨주는 루나 모습! 몹시 훈훈함!”, “역시 루나는 어딜 가나 이쁨 받는 최강 귀요미”, “저 장면은 뭐였지? 궁금해 다시 봐야겠다!”, “연기도 잘하고 성격도 좋고 엄친딸 루나”, “달달 미소에 삼촌들 사르르 녹아 없어질 듯!”라는 등 훈훈한 반응을 보였다.

‘고봉실 아줌마 구하기’의 제작사 그룹에이트 관계자는 “루나가 촬영장에 온 것은 아주 금방 알 수 있다. 오자마자 선배들은 물론 스태프들 한명 한명에게 환한 미소로 인사를 건네기 때문. 그래서 촬영장에 그녀가 등장하면 조명을 하나 더 켠 것처럼 밝아지는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라고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재수(윤준성 분)의 엄마 폭탄 발언으로 임신 오해를 받게 되어 억울한 ‘인영’에게 ‘니키’의 싸늘한 모습이 예고되며 과연 ‘인키커플’이 풋풋한 로맨스를 이어갈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는 ‘고봉실 아줌마 구하기’는 매주 토, 일 저녁 6시 50분 방송된다.

고은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