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인간실격' 박병은 피해 숨은 전도연X류준열, 은밀한 조우 속 미묘한 거리감

‘인간실격’ 전도연이 류준열과 은밀히 조우한다.

JTBC 10주년 특별기획 ‘인간실격’(연출 허진호‧박홍수, 극본 김지혜, 제작 씨제스엔터테인먼트‧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측은 5회 방송을 앞둔 18일, 스치듯 사라졌던 강재(류준열 분)와 다시 마주한 부정(전도연 분)의 모습을 공개했다. 남편 정수(박병은 분)까지 마주할 위기의 순간이 묘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지난 방송에서 부정과 강재는 우연한 만남이 거듭되며 서로 연락처를 주고받았다. 하지만 부정이 용기 내어 보낸 메시지에도 강재의 답장은 없었다. 그날 이후 부정은 시어머니 민자(신신애 분)의 성화에 억지로 참석한 결혼식장에서 하객 대행 서비스 중인 강재와 재회했다. 그는 남편 정수를 뒤로 한 채 강재를 뒤쫓았다. 찰나의 눈맞춤에는 알 수 없는 감정들이 일렁이며 두 사람의 심상치 않은 변화를 예고했다.

그런 가운데 부정과 강재, 그리고 정수의 아슬아슬한 기류가 포착됐다. 결혼식장 로비를 벗어나 야외 휴게실에서 마주한 부정과 강재, 때마침 들려오는 정수의 기척에 두 사람은 몸을 숨기고 어색한 침묵을 이어간다. 한 손에 부정의 가방을 든 정수는 사라진 아내를 기다리는 중이다. 때마침 나타난 정수의 직장 후배 준혁(강형석)은 무슨 일인지 강재의 역할 대행 명함을 건넨다. 흥미로운 표정을 짓는 정수, 눈치를 살피는 부정과 굳은 얼굴의 강재의 모습에서 이들 사이에 오간 대화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특히 앞선 예고편에서 “역할 대행이라고 들어봤어? 그런 애들이 마음먹고 덤벼들면 우리 같은 사람들은 진짜 휘청하겠더라고”라는 정수에게 “우리 같은 사람이 나니?”라고 쏘아붙이는 부정의 모습도 공개된 바 있어 궁금증을 더욱 고조시킨다.

오늘(18일) 방송되는 5회에서 강재는 부정과의 재회 이후, 죽은 정우(나현우 분)가 마지막까지 머물던 고시원을 찾아간다. 그리고 그곳에서 전혀 예상치 못했던 흔적들을 발견하고 심경의 변화를 맞는다. ‘인간실격’ 제작진은 “다시 만난 강재에게 달라진 분위기가 감지된다. 예기치 않게 강재에 대해서 알게 된 부정과 정수에게도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오늘(18일) 5회 방송부터 감춰진 비밀과 진실이 드러나며 새로운 국면을 맞는다. 이들의 변화를 주목해서 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JTBC 10주년 특별기획 ‘인간실격’ 5회는 오늘(18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고은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