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두 번째 남편’ 오승아, 정성모 의심에 꾀병모드! ‘거짓말 눈속임’
사진 : MBC

MBC 일일 드라마 '두 번째 남편'이 분당 최고 시청률 7.2%를 기록하며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갔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23일) 방송된 ‘두 번째 남편’은 분당 최고 시청률이 7.2%까지 치솟은 가운데, 수도권 가구 시청률은 자체 최고인 5.2%를 기록했다. 또, 전국 시청률 역시 자체 최고인 5.0%를 기록하며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전날(23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극본 서현주/연출 김칠봉/제작 MBC C&I, 팬 엔터테인먼트) 11회에서는 봉선화(엄현경 분)가 문상혁(한기웅 분)과 결별하고 마음을 다잡는 모습과 함께 위기에 처한 ‘불륜커플’ 윤재경(오승아 분)-문상혁의 모습이 담겨 최강의 몰입도를 선사했다.

이날 ‘불륜커플’ 윤재경과 문상혁은 각각 거짓말이 발각될 위기에 놓여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윤재경은 봉선화를 뒷조사한 자료를 윤대국(정성모 분)이 보려 하자 이를 막기 위해 일부러 배가 아프다며 꾀병을 부려 응급실로 실려갔다. 같은 시각 봉선화 역시 아들 새벽이가 화상을 입어 응급실에 있었다. 특히 문상혁을 본 봉선화의 할머니 한곱분(성병숙 분)이 “새벽 애비야”라며 그를 불러 세워 손에 땀을 쥐게 했다. 봉선화로 인해 간신히 한곱분을 돌릴 수 있었지만 모든 상황을 본 윤대국이 의아함을 내비쳐 그가 문상혁에게 아내와 아들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는 건 아닐지 관심을 높였다.

한편 봉선화는 문상혁과 결별을 선언하고 마음을 다잡아 응원을 유발했다. 문상혁은 새벽이가 화상을 입었다는 소식에 “애 똑바로 못 보니?”라며 적반하장의 훈수를 두는가 하면, “입장 바꿔 생각해봐. 너도 마찬가지였을 거야”라며 자신의 불륜을 정당화 하는 뻔뻔한 언행을 이어나갔다. 이에 봉선화는 문상혁에게 물을 끼얹어 보는 이들의 속을 뻥 뚫리게 했다. 봉선화는 “새벽아 너한테 이제 아빠는 없어. 우리 새벽이 부족함 없이 잘 키워 줄게”라며 마음을 다잡고 문상혁과 나눠 낀 반지까지 빼 향후 그의 행보를 응원케 했다.

그런가 하면 봉선화와 윤재민(차서원 분)이 계속 얽히고 설켜 눈길을 끌었다. 봉선화는 윤재민이 준 명함을 들고 클럽에 찾아가지만 허탕을 치고, 윤재민이 담보로 준 시계를 잃어버리고 만다. 그런 가운데 엔딩에서 봉선화가 한옥 베이커리에서 아르바이트 중인 윤재민과 또 한번 재회해 이들의 앙숙으로 시작된 인연이 어떻게 발전할지 기대를 높이게 했다.

윤재경은 야망에 휩싸인 본성을 드러내며 폭주를 예고했다. 친모 박행실(김성희 분)이 문상혁과의 결혼을 반대하자 “결국 나만이 대국그룹을 가질 수 있다는 걸 꼭 보여주고 싶어”라며 의지를 불태우는가 하면, 봉선화의 이벤트 회사에 연락해 문상혁과의 프로포즈 담당자로 일부러 봉선화를 지정해 그의 악행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처럼 ‘두 번째 남편’ 11회는 봉선화가 첫 번째 남편 문상혁과 결별함과 동시에 윤재민과의 얽히고 설킨 인연을 담아내 몰입도를 높였다. 그런 가운데 내일(25일) 저녁 방송될 ‘두 번째 남편’ 12회 예고에서는 점차 악연이 인연으로 바뀌는 봉선화와 윤재민의 모습과 아들 새벽이로 인해 갈등하는 문상혁의 모습이 담겨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은 2020 도쿄패럴림픽 개회식 중계방송으로 오늘(24일) 하루 결방한 뒤 내일(25일) 저녁 7시 5분 12회가 방송된다.

고은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