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예능
‘슈돌’ 아스트로 차은우&MJ, 찐건나블리 사로잡은 육아 천재들! "또 놀러 와요"
방송 캡처

‘슈퍼맨이 돌아왔다’ 찐건나블리와 아스트로 차은우, MJ의 역대급 케미가 터졌다.

8월 22일 방송된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95회는 ‘설레는 건 많을수록 좋아’라는 부제로 꾸며졌다. 그중 찐건나블리네 집에는 아스트로 차은우, MJ가 방문해 설렘 가득한 하루를 선사했다.

이날 박주호는 아스트로 차은우와 MJ를 초대했다. 이는 평소 뮤지컬에 관심이 많은 나은이를 위한 것으로, 연기돌 차은우와 메인 보컬 MJ가 아이들의 1일 선생님이 됐다.

얼굴 천재 차은우와 분위기 메이커 MJ는 등장부터 찐건나블리의 시선을 한눈에 사로잡았다. 특히 어딘가 광희를 닮은 MJ가 건후의 마음을 완전히 저격했다. 건후는 MJ에게 그림까지 그려주며 애정을 표현했다.

이어 찐건나블리와 아스트로는 댄스파티로 흥을 돋우었다. 그러나 이때 건후가 갑자기 시무룩해져 자리를 벗어났다. 알고 보니 건후는 삼촌들이랑 그림을 그리며 놀고 싶어했던 것이다. 그런 건후의 마음을 안 차은우와 MJ는 건후를 위한 놀이공원을 개장해 마음을 풀어줬다.

이처럼 아이들의 마음을 바로바로 캐치하는 아스트로 덕분에 찐건나블리의 얼굴에는 하루 종일 웃음이 가시지 않았다. 차은우와 MJ의 세심하면서도 스윗한 육아 실력은 천재라는 수식어도 모자라지 않았다. 찐건나블리의 처음 보는 역대급 텐션이 랜선 이모-삼촌들에게도 흐뭇한 미소를 안겨줬다.

또한 차은우의 본격적인 연기 수업에서는 한 편의 드라마 같은 케미가 터져 나왔다. '내 ID는 강남 미인'의 한 장면을 재연한 나은이와 차은우가 모두의 감탄을 이끌어낸 것이다. 배우가 꿈이라는 나은이의 미래를 기대하게 하는 장면이었다.

이처럼 쉴 새 없이 웃음이 터져 나온 찐건나블리와 아스트로의 만남은 시청자들의 안방에도 즐거움을 선사했다. 언제나 넘치는 사랑으로 누구와 만나든 훈훈한 케미를 만들어내는 아이들이 있기에, 앞으로의 '슈돌'도 기대된다.

한편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15분 방송된다.

고은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