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알고있지만' 한소희♥송강, 완벽한 '찐사랑' 해피엔딩 완성
방송 캡처

‘알고있지만’이 진정한 사랑을 완성하며 완벽한 해피엔딩을 맞았다.

JTBC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연출 김가람, 극본 정원, 제작 비욘드제이·스튜디오N·JTBC스튜디오/원작 네이버웹툰 <알고있지만>(작가 정서))이 지난 21일 막을 내렸다. 나쁜 줄 알면서도 빠지고 싶은 통제 불능의 하이퍼리얼 로맨스는 매 순간 시청자들의 설렘과 공감을 이끌었다. 연애를 하면서 누구나 한 번쯤 겪어봤을 감정 변화를 과감하고 리얼하게 풀어내며 결이 다른 청춘 로맨스를 완성한 ‘알고있지만’. 마냥 달콤하기만 한 로맨스가 아닌, ‘매운맛’ 현실 연애를 솔직하게 그려낸 한소희와 송강의 시너지도 마지막까지 빛났다.

감정에 서툴렀던 스물셋의 청춘들은 함께 울고, 웃고, 사랑하면서 성장해나갔다. 유나비(한소희 분)와 박재언(송강 분)은 먼 길을 돌아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진짜 연인으로 거듭났다. 사랑에 대한 자신만의 정의를 찾아낸 두 사람이 마침내 같은 방향으로 걸어가는 모습은 진한 여운을 남기며 청춘 로맨스의 엔딩을 아름답게 장식했다.

이날 유나비는 갤러리전을 앞두고 부서진 작품에 망연자실했다. 슬픔에 빠진 유나비 앞에 나타난 건 박재언이었다. “다시 해보자”라며 유나비를 일으켜 세운 그는 작품이 복구될 때까지 곁을 지켰다. 하지만 박재언은 “완성되면 다시는 안 나타나”라는 약속대로, 작품이 완성되자 홀연히 사라졌다. 박재언 없는 나날들이 지나고, 학기의 끝과 갤러리전이 다가왔다. 뒤숭숭한 마음으로 짐을 정리하던 유나비는 박재언이 떠나기 전 건넸던 크로키북을 발견했다. 그 속에는 깊은 상처를 남겼던 전 연인의 개인전에 갔던 자신의 모습이 그려져 있었다. 그제야 유나비는 박재언과의 운명 같은 인연을 깨달았다. 유나비는 뒤늦게 박재언의 집을 찾아갔지만 이미 그곳에는 아무도 없었다.

모두의 축하와 찬사 속에서 유나비는 무사히 전시 첫날을 마쳤다. 왁자지껄한 뒤풀이 장소를 빠져나온 유나비는 다시 갤러리로 향했다. 그리고 홀로 유나비의 작품을 바라보고 있던 박재언을 만났다. 유나비는 비현실적인 운명 앞에서 결국 다시 박재언을 선택했다. “우리 사귀자”라는 유나비의 진심 어린 고백에 박재언은 후회하지 않겠느냐 물었고, 유나비는 “그래도 해볼게”라며 미소 지었다. 사랑의 아픔 속에서 한층 성장한 유나비와 박재언의 재회는 뭉클한 감동을 안겼다. “분명 또 나를 아프게 할 거라는 걸 알고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라는 내레이션은 설렘 그 이상의 진한 여운을 남기며 함께할 내일을 기대케 했다.

한소희, 송강의 케미스트리는 결이 다른 하이퍼리얼 로맨스를 완성해낸 원동력이었다. 감정에 서툴고 사랑을 믿지 않던 두 청춘이 만나, 완벽하게 ‘알고 있다’고 믿었던 자신의 세계가 흔들리는 것을 경험하고, 조금씩 성장해나가는 모습은 깊은 공감을 자아냈다. 이 변화를 세밀하게 표현해낸 한소희, 송강의 시너지는 시청자들을 과몰입하게 만든 인기 비결. 흥미로운 청춘 로맨스를 완성한 두 청춘배우에게 ‘인생 케미’라는 찬사가 쏟아졌다.

한소희는 박재언에게 운명처럼 이끌리면서 수많은 심경 변화를 겪어내는 유나비를 진솔하게 풀어냈다. 손에 잡힐 듯 잡히지 않는 박재언의 매력을 극대화한 송강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완벽하게 사로잡았다. 타인의 감정에 무감하고 자신의 진심을 꺼내 보이지 않았던 ‘만인의 연인’에서 유나비의 감정을 진심으로 존중할 줄 알게 된 박재언의 변화는 심장을 두근거리게 했다.

여기에 채종협, 이열음, 양혜지, 이호정, 윤서아 등 청춘 배우들의 활약 역시 눈부셨다. 채종협은 유나비만 바라보는 순애보 매력의 ‘양도혁’으로 여심을 뒤흔들었다. 박재언의 전 여자친구 ‘윤설아’로 열연한 이열음은 텐션을 끌어올렸고, 색다른 관계성으로 똘똘 뭉친 홍서대 조소과 친구들 또한 남다른 청춘 에너지를 발산하며 재미를 배가시켰다. 능청스러움과 사랑스러움을 오가며 유나비와 ‘찐친’ 케미를 선보였던 오빛나(양혜지 분), 반전의 설렘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열렬한 반응을 이끌어낸 윤솔(이호정 분)과 서지완(윤서아 분)까지. 청춘의 다채로운 사랑법으로 ‘알고있지만’을 꽉 채운 이들의 빈틈없는 호연은 또 다른 재미의 한 축을 담당했다. 저마다의 이유로 두려워했던 ‘사랑’을 정면으로 마주한 청춘들의 이야기는 잠들어있던 연애 세포를 깨우며 시청자들의 호응 속에서 막을 내렸다.

고은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