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월간 집’ 정소민, 돌아온 김지석에 “이제 필요 없어요” 외면
방송 캡처

JTBC ‘월간 집’ 정소민이 돌아온 김지석을 싸늘히 외면했다. “이제 필요 없다”는 정소민의 진짜 속내가 궁금해지는 엔딩이었다.

지난 28일 방영된 JTBC 수목드라마 ‘월간 집’(극본 명수현 연출 이창민 제작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JTBC스튜디오) 13회에서 나영원(정소민)은 아픈 기억을 깨끗하게 잊고 새출발 했다. 서울의 비싼 월세를 감당하지 못해 회사에서 몰래 지내면서도, 출퇴근 시간을 절약해 일에 집중해 하루빨리 영원처럼 훌륭한 에디터가 되고 싶다는 어시스턴트 육미라(이화겸) 때문이었다. 소중함을 잊고 있었던 자신의 자리가 누군가에겐 간절히 이루고 싶은 꿈일 수도 있다는 사실을 깨달은 영원은 엉망이 된 집을 청소했고, 초심으로 돌아가 하루하루 열심히 살기로 다짐했다.

그렇게 기획 기사 아이템을 정하고, 취재도 시작했다. 먼저 미라의 사례를 통해, 청년들의 주거 환경에 관심을 가졌다. 여름엔 덥고, 겨울엔 춥고, 벌레도 엄청 꼬이는 옥탑방에서 하루빨리 도망치고 싶다는 장찬(윤지온), 습기와의 전쟁을 치르며 반지하 자취 만렙이 된 계주희(안현호), 그리고 결국 고시원을 택한 미라까지, 모두 열악하고 힘든 공간에서 하루하루를 버티고 있었다. 그들에게서 과거의 자신을 본 영원은 이들이 미래에 대한 희망 때문에 버티고 있다는 걸 알 수 있었다.

일에 집중하며 열심히 살고 있는 영원과 달리 유자성(김지석)은 그렇지 못했다. “대표님이 어떻게 대하셔도 이제 미련같은 거 안 생길 것 같다”는 영원 때문에 더 괴로웠다. “넘쳐나는 돈, 나만을 위해 쓰고 즐기라”는 최고(김원해)의 조언대로 호텔 스카이라운지에서 비싸고 맛있는 것도 먹어 보고, 테일러샵에서 빼입고 폼도 내봤지만, 아무런 재미를 느낄 수 없었다.

그래서 최고의 로망이라도 이뤄주고 베푸는 재미라도 느끼려 했지만, 이마저도 오래가지 못했다. 자성이 투자한 건설 회사가 아파트 재건축에 입찰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최고가 자신에게 잘해준 게 모두 뇌물이라 오해, “내가 돈이 없지, 가오가 없는 줄 아냐”고 소리친 것. 자성은 투자는 물론, 베푼 것 모두 철회하겠다고 맞받아쳤다. 하지만 이것도 잠시, 돌려줘야 할 돈을 계산하는 최고를 보며 “그 돈 받아 뭐하겠냐”는 자성에겐 삶의 의욕이란 찾아볼 수 없었다.

그 사이 신겸은 영원에게 오랫동안 숨겨온 마음을 고백했다. 이별의 아픔을 위로하려 자신을 챙긴다고 오해한 영원에게 “좋아서 그러는 것”이라는 이유를 솔직하게 드러낸 것. 그리고 괜찮아질 때까지, 상처 아물 때까지, 그냥 옆에서 기다리겠다는 마음도 전했다. 하지만 괜찮은 줄 알았던 영원은 사실 자성을 아직 많이 좋아하고 있었고, 자성이 헤어진 진짜 이유가 자신 때문이란 사실도 알게 됐다. 이에 영원의 사진을 지우며 마음을 정리했고, 자성에겐 영원의 마음과 함께 “빨리 가서 잡으라”고 전해, 또 한번 ‘큐피드’의 역할을 해냈다.

자성은 그 즉시 영원에게 향했다. 누군가를 사랑하고, 사랑받고, 그게 인생의 재미이자 살아가는 이유란 걸 알아버렸기에, “지금 이러는 거 정말 면목 없고, 뻔뻔한 거 아는데, 나 이제 영원 씨 없으면 안 될 것 같다”는 진심을 담아 그녀 앞에 섰다. 그런데 여전히 자성을 잊지 못한 줄 알았던 영원이 “전 이제 필요 없어요. 대표님”이라며 돌아섰다. 자성도, 시청자들도 예상치 못했던 엔딩이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남상순(안창환)은 여의주(채정안)를 좋아하는 마음을 인정했다. 언젠가부터 의주만 보면 심장이 뛰었고, 소개팅 상대(왕지혜)를 만나도, 전 여자친구(김소은)의 결혼 소식에도 의주 생각만 하고 있다는 사실 때문이었다. 그러나 의주가 “(내) 심장에 해로운 여자”임을 받아들인 그 순간, 의주의 핸드폰에 ‘돈 많은 아저씨’로부터 온 문자를 보게 됐다. 상순에게 다시 한 번 희망과 불안이 동시에 찾아왔다.

이날 방송 시청률은 전국 2.6%, 수도권 3.0%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 ‘월간 집’ 14회는 오늘(29일) 목요일 밤 9시 JTBC에서 방송된다.

고은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