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너는 나의 봄’ 서현진-김동욱, 어린 시절 운명적 스침 밝혀졌다
방송 캡처

tvN ‘너는 나의 봄’ 서현진과 김동욱이 어린 시절 섬광처럼 스쳐갔던 과거 인연이 밝혀지면서, 美친 ‘운명 로맨스’ 가동을 예감케 했다.

지난 19일 밤 9시에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극본 이미나/ 연출 정지현/ 제작 화앤담픽쳐스) 5회에서 주영도(김동욱)는 채준(윤박)과 너무 똑같이 생긴 체이스(윤박)와 맞닥뜨리고 난 후 강다정(서현진)이 받았을 충격에 대해 체감했다. 도플갱어에 대해 물었던 강다정에게 뜨뜻미지근하게 답했음을 깨달은 주영도는 출근하는 강다정을 기다렸다가 체이스를 봤다면서 “미안해요. 도플갱어 물어봤을 때. 그렇게 똑같은 얼굴일 줄 몰랐어요”라며 사과했다. 하지만 강다정은 “아닌데. 내가 뜨겁다고 말하니까 ‘내가 같이 들어줄게요’ 난 그렇게 들었는데”라고 말해 주영도를 안심하게 했다.

이어 주영도는 출연한 라디오프로그램에서 DJ가 듣고 싶은 노래가 있냐고 묻자 강다정이 흥얼거리던 노래를 떠올리고는 이를 신청했다. 주영도가 선곡한 노래가 흘러나오던 순간, 주영도 친구 천승원(김서경)이 “‘강’릉에 함께 갔던 ‘다정’한 여인에게 이 노래를 보냅니다. ♡주영도”라고 적힌 스케치북을 들어보였고, DJ가 이를 읊으면서 라디오 방송으로 흘러나왔던 터. 이를 들은 강다정의 엄마 문미란(오현경)이 강다정, 주영도와 메신저 단체방을 만들어 “ㅋㅋㅋㅋㅋㅋㅋ”라고 적어 보내 주영도를 민망하게 했다.

이후 강다정과 주영도는 티키타카하며 자연스럽게 장난을 치는 등 서로에게 가까워져갔다. 주영도는 스쿠터 매장에서 핑크색 헬멧을 써보다 강다정에게 들켜 놀림을 당했지만, 오징어를 보낸 문미란에 대한 보답이라며 헬멧을 건네 강다정을 감동시켰다. 편의점에서 라면을 먹으면서 강다정은 라디오를 들었다고 운을 뗐고, 놀란 주영도가 사레에 걸린 듯 컥컥대며 천승원이 한 짓이라고 밝히자 강다정은 “왜요 좋았는데”라고 아쉬워했다. 왠지 심쿵해하던 주영도는 이내 남들보다 일찍 꽃피고 눈 오는 겨울에도 만개하는, 학교에 있던 미친 목련으로 화제를 돌렸다. 이어 맞장구치는 강다정을 향해 “항상 남들하고 속도 맞춰야 되나? 자기 혼자 간질간질하고 훅 설레고 그럴 수 있자나요”라고 자신의 심경인 듯 털어놨다. 강다정 역시 4월에 강원도에 내린 미친 눈을 언급하면서 “근데 원래 눈은 그러라고 오는 거잖아요. 핑계대고 미친 짓도 해보라고”라는 의미심장한 발언을 쏟아냈다.

하지만 강다정은 엄마 문미란과 통화하면서 주영도에 대한 질문에 잠시 대답을 망설였고, 이를 간파한 문미란에게 “잘 모르겠어. 둘 다 모르겠고. 둘 다 알면 안 될 것 같아”라면서 뒤숭숭하고 복잡한 속내를 드러냈다. 이에 문미란이 화제를 바꾼 가운데, 부서 이동에 대해 말하던 강다정은 “어서 오세요. 안녕히 가십시오”라는 지금 부서가 좋다고 얘기했고, 문미란은 어린 시절 강태정이 맹장수술 했을 때 강다정이 그렇게 인사를 했다며 과거를 떠올렸다.

과거 회상에서 어린 강다정은 병원 밖 벤치에 앉아 빵을 먹던 중 홀로 피어난 민들레 한 송이 주위에 담배꽁초가 가득한 모습을 발견한 후 담배꽁초를 꽃 주위로 밀어내 동그랗게 감싸는 모양으로 만들었던 상태. 그런 강다정을 지켜보던 남자 아이는 강다정이 사라지자 담배꽁초를 치우고 민들레 주변에 예쁘게 돌을 둘러놨다. 그 뒤 지나가다 이를 본 강다정이 환하게 웃으며 민들레 옆에 막대사탕을 꽂아뒀고 다시 그 남자아이가 나타나 막대사탕을 주워들었던 것. 그 모습이 현재 막대사탕을 먹고 있는 주영도로 오버랩 되면서, 강다정과 주영도의 어린 시절 사연이 드러나 두 사람의 각별한 운명적인 만남을 확인케 했다.

그런가하면 막대사탕을 문 채 운전하던 주영도는 갑자기 봄눈이 내리기 시작하자 차를 돌려 구구빌딩으로 향했고, 차를 세운 후 미친 듯이 달려 강다정의 집으로 뛰어갔다. 그리고 옥상에 나와 봄눈을 바라보고 있는 강다정과 마주했다. 이어 숨을 헐떡이며 달려온 주영도와 그런 주영도를 바라보는 강다정 위로 “그날 늦은 봄밤, 미친 봄눈이 쏟아지던 밤, 누군가는 다친 날개를 다시 펴고 누군가는 아주 오래 접어놓았던 날개를 팔락여 나비가 날았습니다”라는 내레이션이 잔잔하게 흐르는, ‘설렘 폭등 엔딩’이 펼쳐졌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서현진과 김동욱, 한 시간 내내 두 사람 때문에 광대가 아파 죽을 지경! 월요병 없어지는 매직을 경험하고 있어요!” “끼영도 끼다정이라니! 두 분 너무 잘 어울려요” “월요일 화요일마다 진심으로 힐링하는 중! 두 사람 보는 재미에 나도 모르게 배시시배시시 웃는다” “오랜만에 따뜻하고 재밌는 드라마를 만났어요! 끼쟁이들 너나봄 보느라 행복합니다” 등의 반응을 내놨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 6회는 20일(오늘) 밤 9시에 방송된다.

고은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