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너는 나의 봄’ 서현진-김동욱, 속마음 고백 속에 서로 향한 관심 증폭
방송 캡처

tvN ‘너는 나의 봄’ 서현진과 김동욱이 자신도 모르게 서로에게 스며들어 가면서 걱정과 위로, 공감을 나누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촉촉하게 만들었다.

지난 13일(화)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극본 이미나/ 연출 정지현/ 제작 화앤담픽쳐스) 4회는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3.6%, 최고 4.4%, 전국 가구 기준 평균 3.1%, 최고 3.7%를 기록, 수도권 가구 기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또한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1.5%, 최고 2.0%, 전국 평균 1.3%, 최고 1.6%를 기록하며 수도권과 전국 모두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방송에서는 주영도(김동욱)가 강다정(서현진)이 건넨 닥터 할로우 인형을 애지중지하자, 안가영(남규리)이 닥터 할로우 인형을 몰래 가져가 버리면서 주영도를 당황하게 만들었던 상황. 뒤늦게 알게 된 주영도는 안가영을 찾았지만 연락이 되지 않자, 문방구로 달려가 직접 뽑기에 나섰다. 하지만 엄청난 양을 뽑았음에도 닥터 할로우가 나오지 않았고, 주영도가 낙담하던 그때 강다정이 나타났다. 여러 가지 변명 끝에 주영도는 “미안해요. 선물인데 간수를 잘 못했어요”라며 이실직고했다. 이에 강다정이 주영도 옆에 앉아 프로뽑기러같은 능숙한 손길로 결국 닥터 할로우를 득템했고 두 사람은 기뻐하며 환호했다.

이어 구구빌딩으로 걸어가며 주영도는 고진복(이해영)에게 들은 대로 강다정에게 경찰서에 갔다 왔냐고 물었고, 강다정은 “사이드 미러인가. 눈에 보이는 것보다 가까이 있음”이라며 주영도가 자신에 대해 모두 알고 있는 것을 신기해했다. 강다정은 주영도에게 “도플갱어 그런 게 실제로도 있을까요”라며 채준(윤박)과 똑같은 사람을 본 것을 떠올렸고, 주영도는 평소와 달리 “그럴 수도 있죠”라고 긍정했다. 더욱이 주영도는 “가까운 사람을 잃어보면 뭐든 믿을 수 있게 돼요”라며 누군가를 떠나보낸 사연을 짐작하게 해 강다정을 놀라게 했다.

이후 엄마 문미란(오현경)에게서 온 전화를 받던 강다정은 주영도를 바꿔 달라는 엄마의 외침에 전화기를 전달했지만 길어지는 통화에 주영도에게 연신 미안해하며 전전긍긍했다. 기나긴 문미란의 이야기를 다 들어주면서도 강다정을 향해 웃어 보였던 주영도는 친구들과 함께 강다정의 옥상에서 밥을 먹었고, 강다정은 친구들과 있을 때엔 무장 해제된 채 썰렁한 농담을 쏟아내는 주영도를 새삼 다른 눈빛으로 쳐다봤다. 특히 터널을 싫어한다는 주영도가 계속 터널만 있는 강릉을 직접 운전해서 강다정과 다녀왔다는 말에 주변 친구들은 두 사람 사이에 흐르는 수상한 기운을 감지했다.

며칠 뒤 강다정은 “영도가 다쳤대요”라며 박철도(한민) 앞에서 펑펑 우는 서하늘(지승현)의 말을 듣고 놀라 멈춰 섰고, 걱정이 된 강다정은 주영도에게 계속 전화를 걸었지만 주영도가 전화를 받지 않자 병원으로 달려갔다. 반면 환자를 본 후 퇴근준비를 하던 주영도는 강다정에게서 부재중 전화가 8통이나 와있자 놀란 마음에 강다정에게 전화를 걸며 미친 듯이 병원을 뛰어나갔던 터. 병원 밖에서 마주친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해 똑같이 “왜 전화를 안 받아요?!”라고 버럭하다, 강다정은 멀쩡한 주영도를 보며, 주영도는 자신을 찾아온 강다정을 보면서 어리둥절해했다. 하지만 이내 상황을 파악한 두 사람은 벤치에 앉은 채 한숨을 돌린 후 웃음을 터트리고 말았다.

이어 주영도는 “잠은 좀 자요?”라고 묻자마자 “이런 거 안 묻기로 했구나”라며 바로 말을 돌렸지만, 강다정은 “괜찮아지고 있긴 한데... 어디서 구급차 소리가 나면 갑자기”라면서 울컥하는 속내를 내비쳤다. 자신이 유리멘탈인지 몰랐다는 강다정에게 주영도는 “깨지면 병원 오면 되죠, 그러라고 나 같은 사람 있는 건데”라고 따스한 위로를 건넸다. 그러자 강다정은 다짐을 하듯 “일단은 안 깨지게 최선을 다 해보는 걸로”라고 웃었고, 주영도는 강다정을 지그시 바라봤다. “꼭 해주고 싶었던 말이었다. 깨어져도 된다. 힘내지 않아도 된다. 누군가를 붙잡고 일어나도 된다. 그리고 하마터먼 할 뻔했던 말도 있었다. 그 누군가가 나였으면 좋겠다”라는 주영도의 속마음이 내레이션으로 펼쳐지며 조금씩 일렁이는 설렘을 드리웠다.

그런가 하면 주영도는 채준과 똑같은 얼굴의 체이스(윤박)와 마주하고 충격에 휩싸였다. 고진복에게 채준이 남긴 오르골에 들어있던 사진 속 교회에서 불법 입양이 이뤄진 것 같다는 말을 들은 주영도는 채준이 쌍둥이라고 의심했던 상태. 이내 채준이 투신한 건물을 찾은 주영도는 채준이 떨어진 층에 서 있던 체이스와 정면으로 맞닥뜨리는 ‘충격 대면 엔딩’을 선보여 다음 회에 대한 궁금증을 치솟게 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그저 보고만 있어도 힐링되네. 이런 힐링 로맨스로 오늘도 위로받았습니다!” “저도 다정이와 영도에게 점점 빠져들고 있어요” “김동욱은 어른스럽고 담백하고 서현진은 연기와 딕션에 천재고! 두 사람 너무 잘 어울린다!” “진짜 오랜만에 설레면서 기다리고 시청합니다. 가슴 따뜻해지는 작품! 화이팅!!” 등의 뜨거운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tvN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 5회는 오는 19일(월) 밤 9시에 방송된다.

고은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