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방송 드라마
‘간동거’ 장기용-이혜리, 간도 큰 ‘여우담 커플’ 어둠 속 짜릿 입맞춤
사진 : tvN

tvN ‘간 떨어지는 동거’ 장기용-이혜리의 정전 중 키스가 포착됐다.

‘간 떨어지는 동거’(이하 ‘간동거’)(연출 남성우/극본 백선우, 최보림/제작 스튜디오드래곤, JTBC스튜디오)는 999살 구미호 어르신 신우여와 쿨내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이 구슬로 인해 얼떨결에 한집살이를 하며 펼치는 비인간적 로맨틱 코미디로 최근 로맨스가 본격화 되며 높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신우여(장기용 분)와 이담(이혜리 분)이 스펙터클한 연애 초기의 모습을 보여주며, 색다른 구미호와 인간의 로맨스가 여심을 들었다 놨다 했다. 특히 산신(고경표 분)이 우여 앞에서 ‘인간은 인간과 이어지는 것이 이치’라며 담이와 계선우(배인혁 분) 사이를 운명의 붉은 실로 엮어버렸고, 운명이 어디로 향할지 확인해 보자며 우여를 도발한 바 있다. 이에 우여와 담이가 구미호와 인간의 사랑을 지켜낼 수 있을지 향후 전개에 관심이 쏠린 상황이다.

그런 가운데 우여와 담이의 어둠을 틈 탄 짜릿 입맞춤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공개된 스틸 속 우여와 담이는 바닥에 주저 앉아 있다. 이는 갑작스런 정전으로 인해 둘이 넘어지면서 벌어진 상황인 것. 우여는 담이를 뒤에서 받쳐주고 있는데, 그대로 품 속에 안을 것처럼 가까이 밀착돼 있다.

이어진 스틸 속에는 둘의 달콤한 키스가 담겼다. 입술이 닿을 듯 말 듯 아슬아슬한 둘의 거리가 짜릿한 설렘을 선사한다. 뿐만 아니라 앞서 우여는 구슬이 담이의 정기를 빼지 못하도록 구슬을 환원한 뒤 스킨십 자제에 돌입했던 바. 과연 우여가 또 다시 이성을 잃고 폭주한 것인지, 이들이 어떻게 키스에 다다르게 된 것인지 본 방송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tvN ‘간 떨어지는 동거’ 11회는 오늘(30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고은주 기자  webmaster@liveen.co.kr

<저작권자 © JAPAN Culture Media 라이브엔,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